상단여백
기사 제목보기제목+내용
[영화人] “게이트” 정려원, “이번 영화, 개인적으로 꿈꿨던 환경 많았었다” 박도형 기자 2018-02-19 21:25
[영화人] “게이트” 이경영, “정려원 씨가 써준 손편지, 인상적인 기억” 박도형 기자 2018-02-19 21:25
[영화人] “게이트” 임창정, 정상훈 배우, 서로의 코미디 연기에 대한 평가는? 박도형 기자 2018-02-19 21:24
[종합] ‘최순실 게이트’를 떠올리게 하는 유쾌한 범죄 코미디, 영화 “게이트” 시사회 개최 박도형 기자 2018-02-19 21:22
소설 “손가락이 간질간질” 북 콘서트, ‘다름’을 인정하는 사회 오길 바란다는 강병융 소설가 박도형 기자 2018-02-12 21:56
라인
[종합] 죽은 아내의 시체가 사라진 단 하룻밤의 이야기. 영화 “사라진 밤” 제작보고회 박도형 기자 2018-02-09 19:20
[영화人] “사라진 밤” 이창희 감독, “김상경, 김희애, 김강우 배우 모두 의도했던 캐스팅” 박도형 기자 2018-02-09 19:17
[영화人] “사라진 밤” 김상경, “형사 우중식, 이때까지 보여준 형사와 다른 형사 보여줄 것” 박도형 기자 2018-02-09 19:17
[영화人] “골든 슬럼버” 김의성 배우, “다니엘 크레이그? 그건 무리” 박도형 기자 2018-02-09 19:16
[영화人] “골든 슬럼버” 강동원 배우, “액션은 고난이도 아니었지만, 촬영 장소가 고난이도” 박도형 기자 2018-02-09 19:1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구로구 새말로 18길 32 신흥빌딩 5층  |  대표전화 : 02-855-4495   |  팩스 : 02-864-4495
등록번호 : 서울, 아03859  |  등록일자 : 2015년 8월 17일  |  발행인 : 이민우  |  편집인 : 이민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우
Copyright © 2018 뉴스페이퍼.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