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국제신문 신춘문예 당선자 발표
2016년 국제신문 신춘문예 당선자 발표
  • 김상훈 기자
  • 승인 2016.01.06 1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페이퍼 = 김상훈 기자] 국제신문이 2016년 신춘문예 당선작을 발표했다.

국제신문은 지난 2015년 12월 8일까지 2016 신춘문예 응모작을 접수한 바 있다. 응모 분야는 단편소설, 시, 시조, 동화 등 4개 부문이었다.

국제신문 신춘문예 단편소설 부문은 '쥐'를 쓴 강이라 씨가 당선되었다. '쥐'는 심사위원들로부터 "벌집 같은 작은 옥탑방에 세 들어 있는 젊은 여성의 이야기다. 이따금 출몰하는 쥐를 두려워하며 쥐처럼 살아간다. 예전 꼬리 잘린 쥐에 대한 기억 역시 칙칙하다. 두 상징과 이야기가 잘 병치한다. 하나의 이야기를 잘 마무리하는 결말의 솜씨 역시 이 작가의 내공을 믿게 한다."라는 평가를 받았다. 작품은 아래 링크를 통해 볼 수 있다.

<국제신문 신춘문예 단편소설 당선작 보기>

국제신문 신춘문예 시 부문은 '스티커'를 쓴 이명우 씨가 당선되었다. ‘스티커’는 심사위원들로부터 "삶의 진정성이 현실감 있게 다가오는 공감력이 높이 평가되었다."라는 평가를 받았다. 작품은 아래 링크를 통해 볼 수 있다.

<국제신문 신춘문예 시 당선작 보기>

국제신문 신춘문예 시조 부문은 '물의 독서'를 쓴 최정연 씨가 당선되었다. ‘물의 독서’는 심사위원들로부터 "찰랑이는 시어로 이미지를 다양화하고 있다. 시조의 보법을 경쾌하게 운용하는 능숙함, 행갈이와 쉼표 하나에도 많은 의미를 담고자 하는 섬세함을 함께 지녔다."라는 평가를 받았다. 작품은 아래 링크를 통해 볼 수 있다.

<국제신문 신춘문예 시조 당선작 보기>

국제신문 신춘문예 동화 부문은 '굿샷! 쭈글이'를 쓴 도희주 씨가 당선되었다. ‘굿샷! 쭈글이’는 심사위원들로부터 "많이 다뤄진 소재와 주제인데도 돋보이는 구성과 문장력으로 흔함 속에서도 새로움을 내보였다. 동화 특성에 다가가려 애썼다. 군더더기 없는 짧은 문장은 박진감과 다음 내용에 대한 궁금증을 갖게 했다. 긴 설명 없이도 적절한 한두 문장으로 주인공의 절박한 심리나 주변상황을 충분히 짐작게 했다."라는 평가를 받았다. 작품은 아래 링크를 통해 볼 수 있다.

<국제신문 신춘문예 동화 당선작 보기>

각 분야의 심사위원은 시 남송우 박남준 안상학, 시조 전연희 서태수, 단편소설 황국명 이순원(본심), 정혜경 나여경(예심), 동화 배익천 이동렬 등이 맡았으며, 시상식은 오는 20일 오후 5시 국제신문 4층 중강당에서 열린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