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농민신문 신춘문예 당선자 발표
2016년 농민신문 신춘문예 당선자 발표
  • 김상훈 기자
  • 승인 2016.01.06 1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페이퍼 = 김상훈 기자] 농민신문이 2016년 신춘문예 당선작을 발표했다.

농민신문은 지난 2015년 12월 2일까지 2016 신춘문예 응모작을 접수한 바 있다. 응모 분야는 단편소설, 시, 시조 등 3개 부문이었다.

농민신문 신춘문예 단편소설 부문은 '하얀 짐승'을 쓴 한현정 씨가 당선되었다. ‘하얀 짐승’은 심사위원들로부터 "과장스럽지 않고 조용한 문장이 인상적이었다. 작가의 태도는 일상적·현실적이지만 그 일상적 시선에 포착되는 현실은 때로 잔인하고 때로 참혹하며 때로 슬프다. 작가는 끝까지 침착한 태도를 유지하면서 이야기를 끌어가는데, 그 또한 작품의 성취라 할 만했다."라는 평가를 받았다. 작품은 아래 링크를 통해 볼 수 있다.

<농민신문 신춘문예 단편소설 당선작 보기>

농민신문 신춘문예 시 부문은 '농림6호'를 쓴 김우진 씨가 당선되었다. ‘농림6호’는 심사위원들로부터 "생명의 움틈을 세밀하고 애정에 찬 눈으로 바라다보며 자연의 신성을 발견해내는 시안이 깊어 좋았다. ‘농림6호’를 당선작으로 결정한 이유 중에는 위축되고 찌들고 시들어가는 시대의 현실에 희망의 응원가를 들려주고 싶은 선자들의 마음도 작용했음을 밝혀 둔다."라는 평가를 받았다. 작품은 아래 링크를 통해 볼 수 있다.

<농민신문 신춘문예 시 당선작 보기>

농민신문 신춘문예 시조 부문은 '바다가 끓이는 아침'을 쓴 김광희 씨가 당선되었다. ‘바다가 끓이는 아침’은 심사위원들로부터 "청어찌개를 끓이는 평범한 생활 소재를 통해서 힘겹게 살아온 어머니를 발견하는 상상력과 셋째 수 종장의 ‘몸속의 수평선 꺼내 끓여내는 아침바다’의 힘을 확보하는 사유의 깊이에 박수를 주기로 한 것이다. 지나친 정보의 홍수 속에 획일화되고 서로 닮아버린 시조의 현실에서 체험적 생활시조의 또 다른 개성적 접근은 시조의 문을 넓혀 줄 것이란 관점에서 기대를 갖게 한다."라는 평가를 받았다. 작품은 아래 링크를 통해 볼 수 있다.

<농민신문 신춘문예 시조 당선작 보기>

각 분야의 소설 최인석, 임철우 소설가, 시 황인숙, 함민복 시인, 시조 한분순, 민병도 시조시인 등이 맡았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