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대전일보 신춘문예 당선자 발표
2016년 대전일보 신춘문예 당선자 발표
  • 김상훈 기자
  • 승인 2016.01.06 1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페이퍼 = 김상훈 기자] 대전일보가 2016년 신춘문예 당선작을 발표했다.

대전일보는 지난 2015년 12월 7일까지 2016 신춘문예 응모작을 접수한 바 있다. 응모 분야는 단편소설, 시, 동시, 동화 등 4개 부문이었다.

대전일보 신춘문예 단편소설 부문은 '디타의 토요일'을 쓴 임아라 씨가 당선되었다. ‘디타의 토요일’은 심사위원들로부터 "택시기사와 트랜스젠더 애인, 아이를 낳아주는 나, 이 상관구도가 과연 호소력을 확보했는가, 의문이 들었고 '나'의 역할이 불분명한 것도 걸렸다. 그러나 무엇보다 군더더기 없는 문장과 안정된 호흡이 그 단점을 덮어주었다. 타 작품에 비해 상대적으로 세련된 진행도 돋보였다. 다른 소재를 가지고 쓰면 어떤 작품이 나올까 기대도 된다."라는 평가를 받았다. 작품은 아래 링크를 통해 볼 수 있다.

<대전일보 신춘문예 단편소설 당선작 보기>

대전일보 신춘문예 시 부문은 '맹수'를 쓴 정율리 씨가 당선되었다. ‘맹수’는 심사위원들로부터 "존재에 대한 깊은 해석과 중층적 사고 등은 다른 이의 작품보다 월등했다. 신춘문예에 당선되었다가 휘발되는 시인을 많이 보아온 터라서 시인의 길을 오래 걸어갈 진중한 발걸음에 박수를 보내기로 했다."라는 평가를 받았다. 작품은 아래 링크를 통해 볼 수 있다.

<대전일보 신춘문예 시 당선작 보기>

대전일보 신춘문예 동화 부문은 '퍼즐 맞추기'를 쓴 서혜영 씨가 당선되었다. ‘퍼즐 맞추기’는 심사위원들로부터 "가족 간의 갈등을 편지쓰기라는 다소 아날로그적인 방법으로 접근하고 있어 식상한 감은 있지만 주인공 아이의 일관된 목소리가 작품의 중심이 되고 있으며 감각적인 문장과 깔끔한 마무리가 돋보이는 수작이었다."라는 평가를 받았다. 작품은 아래 링크를 통해 볼 수 있다.

<대전일보 신춘문예 동화 당선작 보기>

대전일보 신춘문예 동시 부문은 '털장갑'을 쓴 윤형주 씨가 당선되었다. ‘털장갑’은 심사위원들로부터 "진부한 소재이긴 하나 자연스럽고도 독창적인 문장으로 그 진부함을 이기고 있어서 그 점이 오히려 시인에 대한 기대치를 높게 했다. 특히 딸린 작품들도 모두 동시의 요소인 어린이 눈높이를 지니고 있어서 끝까지 마음이 끌렸다."라는 평가를 받았다. 작품은 아래 링크를 통해 볼 수 있다.

<대전일보 신춘문예 동시 당선작 보기>

각 분야의 심사위원은 단편소설, 본심 : 이시백·한창훈 소설가 예심 : 김종광·손홍규 소설가, 시 본심 : 나태주·이정록 시인 예심 : 박수연 교수·이태관 시인, 동화 본심 : 홍종의 동화작가 예심 : 오병훈 시인, 동시 본심 : 안학수 시인 예심 : 김형태 시인 등이 맡았으며, 시상식은 오는 20일(수) 오후 2시 대전일보사 1층 회의실에서 열릴 예정이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