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매일신문 신춘문예 당선자 발표
2016년 매일신문 신춘문예 당선자 발표
  • 김상훈 기자
  • 승인 2016.01.06 1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페이퍼 = 김상훈 기자] 매일신문이 2016년 신춘문예 당선작을 발표했다.

매일신문은 지난 2015년 12월 8일까지 2016 신춘문예 응모작을 접수한 바 있다. 응모 분야는 단편소설, 시, 시조, 동화, 동시, 수필 등 6개 부문이었다.

매일신문 신춘문예 단편소설 부문은 '아그리빠'를 쓴 최졔이 씨가 당선되었다. ‘아그리빠’는 심사위원들로부터 "당돌하고 발칙하고 거침없는 표현에 당혹스러움을 느끼기도 하고 엉뚱한 유머에 웃음을 짓기도 하지만 읽어가면서, 진정한 표현은 그 단어의 갈피에 옆모습 특유의 암시적 비밀을 숨기고 있다는 것을, 진정한 마음은 그 주름 속에 수줍은 머뭇거림을 감추고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는 사람이 쓴 작품이라는 생각을 하게 한다."라는 평가를 받았다. 작품은 아래 링크를 통해 볼 수 있다.

<매일신문 신춘문예 단편소설 당선작 보기>

매일신문 신춘문예 시조 부문은 '옆구리 증후군'을 쓴 조경선 씨가 당선되었다. ‘옆구리 증후군’은 심사위원들로부터 "일상의 삶으로부터 모티브를 얻어 끈끈한 가족애를 실감실정으로 그리고 있다."라는 평가를 받았다. 작품은 아래 링크를 통해 볼 수 있다.

<매일신문 신춘문예 시조 당선작 보기>

매일신문 신춘문예 동화 부문은 '노파콘'을 쓴 유영선 씨가 당선되었다. ‘노파콘’은 심사위원들로부터 "끝까지 이미지 연상이 가능한 묘사와 대화가 장점이다. 새로운 소재가 아닌데도 흥미롭게 읽히는 것은 이 작가가 가진 서사의 감각이므로 이후에 어떤 행보를 보일지 기대가 된다."라는 평가를 받았다. 작품은 아래 링크를 통해 볼 수 있다.

<매일신문 신춘문예 동화 당선작 보기>

매일신문 신춘문예 동시 부문은 '엄마생각'을 쓴 이사람 씨가 당선되었다. ‘엄마생각’은 심사위원들로부터 "눈높이가 어린이의 삶과 밀착되어 있고, 시어를 부리는 감각이 뛰어났다. 평범한 소재지만 이처럼 맛깔스럽게 표현한 솜씨가 돋보였다."라는 평가를 받았다. 작품은 아래 링크를 통해 볼 수 있다.

<매일신문 신춘문예 동시 당선작 보기>

매일신문 신춘문예 수필 부문은 '비를 기다리는 마을'을 쓴 손훈영 씨가 당선되었다. ‘비를 기다리는 마을’은 심사위원들로부터 "완성도나 문학성이라는 면에서 다른 작품들보다 돋보인다"라는 평가를 받았다. 작품은 아래 링크를 통해 볼 수 있다.

<매일신문 신춘문예 수필 당선작 보기>

한편 매일신문 신춘문예 시 부문은 당선인이 기성 문인임이 밝혀져 당선이 취소되었다. 매일신문 측은 "응모요강에는 '기성 문인이 동일 장르에 응모했을 경우 당선작 발표 이후에라도 당선을 취소한다', '일간지 신춘문예 및 일간지 문학상, 종합문예지 동일 장르 당선자는 기성 문인으로 간주한다'고 규정하고 있으며, 시 부문 당선인은 2014년 다른 일간지 신인 문학상으로 등단한 작가임이 당선작 공고 직전 밝혀져 당선을 취소했다."고 밝혔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