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전북도민일보 신춘문예 당선자 발표
2016년 전북도민일보 신춘문예 당선자 발표
  • 김상훈 기자
  • 승인 2016.01.07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페이퍼 = 김상훈 기자] 전북도민일보가 2016년 신춘문예 당선작을 발표했다.

전북도민일보는 지난 2015년 12월 10일까지 2016 신춘문예 응모작을 접수한 바 있다. 응모 분야는 단편소설, 시, 수필 등 3개 부문이었다.

전북도민일보 신춘문예 단편소설 부문은 '굿맨'을 쓴 서귀옥 씨가 당선되었다. ‘굿맨’은 심사위원으로부터 "작품의 깔끔한 진행이 돋보였다. 이야기 속도의 조절이나 인물 간 관계의 설정 등에서 소설 쓰기에 관해 오랜 수련을 거친 흔적이 역력했다."라는 평가를 받았다. 작품은 아래 링크를 통해 볼 수 있다.

<전북도민일보 신춘문예 단편소설 부문 당선작 보기>

전북도민일보 신춘문예 시 부문은 '화해花蟹’'를 쓴 하송 씨가 당선되었다. ‘화해花蟹’는 심사위원으로부터 "평이한 듯 보이나 체험이 육화된 그 평이함이 오히려 어떤 결기와 진정성으로 느껴져 앞으로의 가능성에 믿음을 갖고 당선작으로 올렸다"라는 평가를 받았다. 작품은 아래 링크를 통해 볼 수 있다.

<전북도민일보 신춘문예 시 부문 당선작 보기>

전북도민일보 신춘문예 수필 부문은 '물미장'을 쓴 류현승 씨가 당선되었다. ‘물미장’은 심사위원으로부터 "객주문학관에서 발견한 물미장을 통해 평생 지게 짐을 진 아버지를 연상함으로써 물미장의 존재를 고단한 삶을 지탱하는 힘으로 승화시킨 점이 돋보였으며 문장의 구성 또한 자유로운 점이 뛰어났다."라는 평가를 받았다. 작품은 아래 링크를 통해 볼 수 있다.

<전북도민일보 신춘문예 수필 부문 당선작 보기>

각 부문의 심사위원은 소설 = 김병용, 시 = 김동수, 수필 = 조미애 등이 맡았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