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무등일보 신춘문예 당선자 발표
2016년 무등일보 신춘문예 당선자 발표
  • 김상훈 기자
  • 승인 2016.01.07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페이퍼 = 김상훈 기자] 무등일보가 2016년 신춘문예 당선작을 발표했다.

무등일보는 지난 2015년 12월 15일까지 2016 신춘문예 응모작을 접수한 바 있다. 응모 분야는 단편소설, 시, 동화 등 3개 부문이었다.

무등일보 신춘문예 단편소설 부문은 '거위의 집'을 쓴 범현이 씨가 당선되었다. ‘거위의 집’은 심사위원들로부터 "약간 식상하다는 느낌이 들기도 했으나, ‘뒤뚱거리며 걷는 거위’를 통해서 주인공의 꿈을 제시하고 있다는 점이 호감을 갖도록 만들었다."라는 평가를 받았다. 작품은 아래 링크를 통해 볼 수 있다.

<무등일보 신춘문예 단편소설 부문 당선작 보기>

무등일보 신춘문예 시 부문은 '비가 오고 이팝꽃이 떨어지고 진흙이 흘러내리고'를 쓴 지연 씨가 당선되었다. ‘비가 오고 이팝꽃이 떨어지고 진흙이 흘러내리고’는 심사위원들로부터 "죽은 자와 산 자들 사이는 물론, 떠난 자와 남아있는(새로 들게 된)자들의 공명통인 ‘항아리’가 참신하다."라는 평가를 받았다. 작품은 아래 링크를 통해 볼 수 있다.

<무등일보 신춘문예 시 부문 당선작 보기>

무등일보 신춘문예 동화 부문은 '구리구리, 똥개구리'를 쓴 양정숙 씨가 당선되었다. ‘구리구리, 똥개구리’는 심사위원들로부터 "구리와 세진이의 짧은 만남과 이별의 과정이 재미있고 아름답게 그려져 있다."라는 평가를 받았다. 작품은 아래 링크를 통해 볼 수 있다.

<무등일보 신춘문예 동화 부문 당선작 보기>

심사위원은 각각 소설=박혜강 소설가, 시=조진태 시인, 동화=김옥애 동화작가 등이 맡았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