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한라일보 신춘문예 당선자 발표
2016년 한라일보 신춘문예 당선자 발표
  • 김상훈 기자
  • 승인 2016.01.07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페이퍼 = 김상훈 기자] 한라일보가 2016년 신춘문예 당선작을 발표했다.

한라일보는 지난 2015년 12월 16일까지 2016 신춘문예 응모작을 접수한 바 있다. 응모 분야는 단편소설, 시, 시조 등 3개 부문이었다.

한라일보 신춘문예 단편소설 부문은 '클레의 천사'를 쓴 안세화 씨가 당선되었다. ‘클레의 천사’는 심사위원들로부터 "밀한 구도와 잔잔한 목소리의 어조, '천사의 경악한 표정' 같은 극적 사건이나 반전이 없는데도 흡인력이 있었다. 군더더기 없는 문장과 문체, 그게 장점이면서 또한 단점이었다."라는 평가를 받았다. 작품은 아래 링크를 통해 볼 수 있다.

<한라일보 신춘문예 단편소설 부문 당선작 보기>

한라일보 신춘문예 시 부문은 '팥죽'을 쓴 이은주 씨가 당선되었다. ‘팥죽’은 심사위원들로부터 "탄탄한 시적 구성으로 잔잔하게 직조된 그 속에서 온기가 느껴졌다. 신춘의 성격처럼 신선함, 치밀함, 신뢰할 만한 수준이라는 점에서 믿어도 좋았다. 확장된 시세계를 보이고 있는 '임관의 숲' 등 다른 경향의 세 편 역시 내공이 엿보였다."라는 평가를 받았다. 작품은 아래 링크를 통해 볼 수 있다.

<한라일보 신춘문예 시 부문 당선작 보기>

한라일보 신춘문예 시조 부문은 '역광의 길'을 쓴 고혜영 씨가 당선되었다. ‘역광의 길’은 심사위원들로부터 "가을 숲의 나뭇가지들처럼 비움의 미학을 통해서 고단한 현대인들의 삶에 대한 성찰과 구원의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떠나갈 무렵 해서 제 속내 다 드러낸 길'에서 '빨간색 화살표 하나가 역광 속에 보인다'는 표현은 압권으로 시 전체에 탄력과 긴장감을 준다"라는 평가를 받았다. 작품은 아래 링크를 통해 볼 수 있다.

<한라일보 신춘문예 시조 부문 당선작 보기>

심사위원은 각각 시 = 김병택(문학평론가), 허영선(시인), 시조 = 오승철(시인), 소설 = 고시홍(소설가), 김동윤(문학평론가) 등이 맡았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