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도서관 고문헌 무료 상담 서비스 개시
국립중앙도서관 고문헌 무료 상담 서비스 개시
  • 박도형 기자
  • 승인 2016.01.13 14:38
  • 댓글 0
  • 조회수 87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잠자고 있는 고문헌을 깨워드립니다

[뉴스페이퍼 = 박도형 기자] 오늘 12일 국립중앙도서관(관장 임원선)은 개인 소장 고문헌에 대한 궁금증 해결을 돕기 위해 고문헌 무료 상담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때까지 집안 대대로 전승되는 개인 소장 고문헌은 어떠한 내용인지도 모른 채 보관하는 경우가 많았다. 그로인해 내용을 알고 싶어도 전문 상담을 해 주는 기관을 찾기도 쉽지 않았다.

이러한 문제 해결을 위해 국립중앙도서관은 이러한 고서, 고문서, 고지도 등 개인 소장 고문헌에 대한 궁금증을 해결해 주고자 국립중앙도서관 홈페이지(http://www.nl.go.kr/nl/commu/libnews/notice_view.jsp?board_no=8341&site_code=nl&notice_type_code=1&currentPage=0&srch=&searchWord=&cate_no=0)에 고문헌 상담 서비스를 개설하였다.

상담을 받고자 하는 소장자는 우선 홈페이지 상담서비스에 신청 접수를 해야한다. 이후 상담 일정을 협의한 후 국립중앙도서관 본관 6층 고전운영실에 방문하면 된다. 서지학, 고문서학, 지리학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로부터 자료의 내용, 저자, 발행연도 등에 대해 전문상담을 받을 수 있다.

국립중앙도서관 담당자는 “국립중앙도서관은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된 ‘동의보감’을 비롯하여 국보, 보물 등 27만여 책을 소장하고 있는 국내 최대의 고문헌 소장기관으로서 이번 상담 서비스를 통하여 가치가 인정되는 귀중자료에 대해서는 보존처리와 디지털화 및 위탁보관 등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국립중앙도서관은 2013년부터 3만 여 민간 소장 고문헌을 발굴해 목록집 발간 및 보존, 원문 구축 등을 통한 대국민 서비스를 병행하고 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