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 ‘술과 눈물과 지킬앤하이드’ 발명에 실패한 지킬 박사의 한 바탕 해프닝
연극 ‘술과 눈물과 지킬앤하이드’ 발명에 실패한 지킬 박사의 한 바탕 해프닝
  • 임태균 기자
  • 승인 2017.06.22 22:39
  • 댓글 0
  • 조회수 9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페이퍼 = 임태균 기자] 연극 ‘술과 눈물과 지킬앤하이드’의 시연 및 간담회가 21일 두산아트센터 연강홀에서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배우 윤서현과 김진우, 박하나와 스테파니를 비롯한 주연 배우들과 정태영 연출가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술과 눈물과 지킬앤하이드’는 인간의 이면성을 분리하는 신약을 개발하던 지킬 박사가 결국 연구에 실패하고, 이 사실을 숨기기 위해 발표회에 앞서 악한 인격 하이드를 연기할 무명배우 빅터를 대역으로 고용하며 벌어지는 일들을 그리는 코믹 연극이다.

‘술과 눈물과 지킬앤하이드’ 출연진의 모습. <사진 = 임태균 기자>

이날 행사는 전막 시연 이후 간담회가 진행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간담회에서 정태영 연출은 “‘술과 눈물과 지킬앤하이드’의 배우들을 캐스팅할 때 가장 중점을 둔 것은 개성이다.”고 캐스팅 비하를 말하며 “배우들이 모두 각각 다른 개성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원작의 경우 라이브 연주로, 가부키 형식의 음악이 사용했다. 그러나 국내 무대에는 의도적으로 ‘지킬앤하이드’ 음악을 썼다. 관객들이 초반에 웃지 않고 비장함을 갖고 있다. 마음을 열지 않고 보다가 점점 쌓여 한 번에 터져가는 경우다.”고 덧붙였다.

배우 김진우는 간단회에서 “배우로서 데뷔를 연극으로 했다. 참 오랜만에 무대에 오른 느낌이다. 연습만으로도 고향에 돌아온 것 같다.”며 소감을 밝혔다. 김진우는 ‘술과 눈물과 지킬앤하이드’에서 지킬 박사 역할을 맡았다.

‘이브 댄버스’ 역으로 열연한 배우 박하나는 “장기간 드라마를 하면서 요령이 생겼다. 차기작은 공연 무대에 오르고 싶었다.”고 말하며 “스스로를 매진하는 느낌으로 연극을 하고 싶었다. 연기적으로 한 단계 업그레이드되고 싶어서 절실했던 것 같다. 이런 준비 중에 ‘술과 눈물과 지킬앤하이드’의 출연 제안을 받아서 흔쾌히 출연하게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하나와 함께 ‘이브 댄버스’ 역을 맡은 배우 스테파니는 “이브 댄버스는 굉장히 연기 욕구를 불러일으키는 역할이다. 다른 인물에 비해 홀로 발전하며 허물을 벗는 역이다. 서로 다른 인격을 연기하는 것이 즐거웠다.”고 말하며 “이브 댄버스는 숨겨둔 자아를 꺼내며 성장한다. 그러한 지점이 흥미롭고 즐거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웃음과 해학이 있는 연극 ‘술과 눈물과 지킬앤하이드’는 지난 20일부터 두산아트센터 연강홀에서 공연 중이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