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신과함께-저승편”, 예술의전당 토월극장에서 프레스콜 개최!
뮤지컬 “신과함께-저승편”, 예술의전당 토월극장에서 프레스콜 개최!
  • 박도형 기자
  • 승인 2017.06.29 21:39
  • 댓글 0
  • 조회수 193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년이 지나 연출, 연기, 음악, 무대 더 색달라진 모습으로 재공연

[뉴스페이퍼 = 박도형 기자] 뮤지컬 “신과함께-저승편” 프레스콜이 오늘 29일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진행됐다. 뮤지컬 “신과함께-저승편”은 2015년 예술의전당에서 초연을 했을 당시에 관객과 평단의 큰 호응을 받았었다. 그 후 2년이 지난 2017년 6월 30일부터 재공연을 시작한다.

<뮤지컬 "신과함께-저승편"의 하이라이트 장면을 시연하는 배우들 모습. 사진 - 박도형 기자>

뮤지컬 “신과함께-저승편”은 원작인 주호민 작가의 “신과함께-저승편”을 무대 언어로 구현시킨 작품이다. 이번 프레스콜에서 뮤지컬을 제작한 (재)서울예술단은 “원작에 대한 재연에 그치지 않고 인물들이 고스란히 살아 숨 쉬는 캐릭터 구축, LED스크린 바닥, 무대 위에 사후 세계를 신선하게 구현해 내는 무대예술의 특성을 잘 얹어냈다.”고 자신했다.

이번 프레스콜은 서울예술단의 고미경 수석 배우가 사회를 맡았다. 사회를 맡은 고미경 배우는 기자들에게 인사말을 전하고 뮤지컬 “신과함께-저승편”을 간략하게 소개했다. 이후 시연되는 장면들을 설명하며 프레스콜을 진행했다.

하이라이트로 선정된 장면들은 총 8가지 장면으로 이 8가지 장면은 오프닝 장면으로써 극 속 주인공인 김자홍(김도빈 배우)이 사후 세계로 떠나는 오프닝 장면, 한빙지옥에서 김자홍(정원영 배우) 재판을 받는 장면, 강림(김우형 배우)이 원귀(임재혁 배우)의 원한을 베어 인도하는 장면, 김자홍(정원영)이 마지막 재판을 받는 장면 등이 있었다.

<인사말을 전하는 (재)서울예술단 최종실 예술감독. 사진 - 박도형 기자>

하이라이트 장면 시연이 끝나고 원작자 주호민을 비롯한 스텝들과 김자홍, 진기한, 강림 역에 캐스팅 된 배우들이 무대로 나와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 시작에 앞서 서울예술단의 최종실 예술감독이 기자들에게 인사말을 전하며 “초연됐을 때보다 더욱 다양한 볼거리와 감동을 관객들에게 선사하기 위해 스텝 및 배우들이 각고의 노력을 했다.”라고 밝히며, “그간 노력해준 모든 스텝과 배우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인사말을 전하는 원작자 주호민 작가. 사진 - 박도형 기자>

뒤이어 자리에 나온 주호민 작가는 “2년 전 첫 공연 때 보면서 황홀한 시간이었고 짧다 느꼈던 부분이 참 아쉬웠는데, 여러 부분들이 새롭게 보강되어 다시 선보이게 된 점에 너무 감사하고 기쁘다 생각합니다. 많은 분들께서 봐주시고 관람해주시면 좋겠다.”고 밝히며 재공연되는 뮤지컬 “신과함께-저승편”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기자의 질문에 답변하는 성재준 연출가. 사진 - 박도형 기자>

이후 진행된 간담회에는 재공연되는 작품에 대한 연출의 변화와 음악, 무대의 변화에 대한 질문이 이어졌고, 웹툰이 다른 매체로 발전하여 다른 매체로 작품화 되는 현상에 대한 질문 등 다양한 질문들이 쏟아졌다. 특히 연출을 맡은 성재준 연출가는 “각색을 할 때 원작자가 만들었던 세계관이 잘 투영되야 하는 게 중요하다 생각한다.”라며 “그 세계관 내에서 조금 더 볼 수 있는 시선들과 느낌들을 추가해야 나은 작품이 될 수 있다 생각했다.”라 말해 재공연되는 작품의 연출 방향을 설정했다 밝혔다.

<포토타임을 통해 자세를 취하는 "신과함께-저승편"스텝진과 배우들 모습. 사진 - 박도형 기자>

이번 프레스콜을 통해 선 공개를 보인 뮤지컬 “신과함께-저승편”은 오는 6월 30일부터 7월 22일 까지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공연하며, 화-금요일 오후 8시, 토요일 오후 3시와 7시, 일요일 오후 2시와 6시에 공연한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