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어른이 쏘아올린 스탠딩 코미디 혼극, ‘작은 어른의 고백’
작은 어른이 쏘아올린 스탠딩 코미디 혼극, ‘작은 어른의 고백’
  • 박도형 기자
  • 승인 2017.07.06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신강수의 인생이야기를 1인극으로 만나다

[뉴스페이퍼 = 박도형 기자] 7월 7일 오후 8시 성북마을극장에서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장애인문화예술원의 후원으로 제작된 배우 신강수의 1인 연극 ‘작은 어른의 고백’이 펼쳐진다.

<연극 "작은 어른의 고백"포스터>

'작은 어른의 고백'은 배우 신강수가 살아온 지난 세월 동안 장애로 인해 아프고 숨고 싶었던 이야기, 보여주고, 들려주고 싶었던 자신의 이야기를 스탠딩 코미디 형태의 1인극으로 펼치는 공연이다.

저신장 장애를 앓고 있는 배우 신강수는 10년째 연극무대에 위에 서 연기를 펼치는 변함없는 배우다. 개그를 시작으로 연극, 뮤지컬, 음향, 연출, 극작까지 안 해본 것이 없는 연극인이다.

이번 공연은 세상을 살아가는 장애인들의 한켠의 생활과 그들의 생각을 들어 볼 수 있는 좋은 기회이다. 신강수는 평생을 살아오면서 자신의 장애와 싸우고 화해하며 맞닥뜨린 고비들을 극복하고, 세상을 이해하고 견디어 내며 스스로 무대 위에 올랐다.

<연극 "작은 어른의 고백"을 연습하는 신강수 배우 모습>

이번 공연은 그 동안의 역할과는 다른, 사람 신강수의 이야기를 전하며 관객들과 만나 소통할 예정이다. 탄생과 삶, 죽음의 시간이 흘러가는 동안 키 작은 어른이 남들보다 더욱더 큰 세상을 살아온 진정성 있는 이야기와 마주할 수 있다. 어쩌면 비장애인들에게 주는 따뜻한 삶의 이야기 될 수 있을 것이다.

한 공연관계자에 따르면 “비장애인도 연극판에서는 먹고 살기 힘든데 본인의 어려움을 밝음의 무아지경으로 도달하게 만드는 신강수의 무대를 보면 절로 박수가 나오고 절로 고개가 숙여진다.” 라고 전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