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시리즈물 제작에 대한 질문에 답변하는 김주환 감독
[포토] 시리즈물 제작에 대한 질문에 답변하는 김주환 감독
  • 박도형 기자
  • 승인 2017.07.18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페이퍼 = 박도형 기자] 배우 박서준, 강하늘이 주연을 맡으며 이슈를 몰았던 영화 “청년경찰”이 지난 7월 17일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제작간담회를 갖었다.

이번 영화 “청년경찰”은 경찰대생이 우연치 않게 목격한 납치사건을 직접 수사를 벌이며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수사 액션 영화이다.

<시리즈물 제작에 관해 답변하는 김주환 감독. 사진 = 박도형 기자>

이번 보고회에 참여한 기자의 “시리즈물 제작에 대한 의견을 묻는다”는 질문에 김주환 감독은 “영화를 3부작으로 계획하든, 7부작으로 계획하든 관객들의 사랑이 없으면 같이 갈 수가 없다고 생각한다. 관객들이 충분이 사랑해주신다면 시나리오는 있다.”라고 답하며 시리즈물 제작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감독의 답변에 박서준은 “영화를 다 찍고 나서 너무 힘들었다. 시리즈물로 간다면 중년이 됐을 때 ’중년경찰’을 촬영하고 싶다.”며 장내를 웃게 만들었고, 강하늘은 “어떤 결과가 나오든 서준이 형만 하면 간다.”라고 말해 두 사람의 우애를 돋보이게 했다.

두 사람의 이야기를 들은 감독은 “지금과 달리 뛰고 넘어지고, 그런 힘든 촬영보다는 차를 타고 수사하는 내용으로 전개가 될 것 같다.”라고 두 사람을 설득하는 모습을 선보이기도 했다.

Tag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