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문화재단, 제3회 문화채널마포–수요예술포럼 성황리 개최
마포문화재단, 제3회 문화채널마포–수요예술포럼 성황리 개최
  • 박도형 기자
  • 승인 2017.07.20 16:56
  • 댓글 0
  • 조회수 11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문화예술단체에 새로운 정보 교류의 장 열어

[뉴스페이퍼 = 박도형 기자] 마포문화재단이 문화예술단체, 예술가, 언론인, 교수 및 학생, 문화예술후원기업인 등 문화예술 활동가를 대상으로 정보교류, 협업사업개발, 문화예술 트렌드 분석을 위한 "제3회 문화채널 마포 – 수요예술포럼"을 7월 19일 오후 3시 마포아트센터 스튜디오3에서 개최했다.

<수요예술포럼 진행 모습. 사진제공 = 마포문화재단>

이날 행사에는 120여명의 참가자가 모였으며,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문화예술 마케팅 전략"이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참여 단체 사업소개로 구성된 포럼 1부에서는 홍대 앞 인디뮤직 활성화를 주도하고 있는 라이브클럽협동조합의 김대우 사무국장이 "라이브 클럽의 오늘과 미래"라는 주제로 라이브클럽데이 사업을 소개하였다. 또 다른 단체로 한국현대무용의 살아 있는 역사 김매자 창무예술원 대표가 무용전용 소극장 ‘포스트극장’의 역사를 소개하고 앞으로의 비전을 발표하였다.

2부 문화예술 트렌드 특강에서는 (재)예술경영지원센터 김현진 정보분석팀장의 특강이 이어졌다. 김현진 팀장은 올해 초 신한카드와 공동으로 서울·경기 지역 소재 공연시설, 예매처, 기획제작사 등 공연 관련 가맹점의 카드 결제내역을 분석하여 ‘빅데이터를 활용한 공연소비 트렌드 분석’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이번 포럼에서는 빅데이터의 개념과 활용방안을 설명함으로써 문화예술단체 마케팅전략에 새로운 정보 공유의 장을 열었다.

이번 포럼에는 산울림소극장, CJ아지트, (사)창무예술원, 서울국제여성영화제, 라이브클럽협동조합, 딴따라땐스홀, 행화탕, 문화뉴스, 아이공, 서울거리아티스트협동조합, 홍대걷고싶은상인회, 홍익대 문화예술경영학과 장웅조 교수 등 마포구에서 활동하는 50여개 단체 120여명이 참여하여 지난 3월 1회차부터 이어진 마포지역 문화예술의 네트워크를 이어 갔다. 또한 포럼의 지속적 운영을 위한 "문화채널 마포 - 수요예술 포럼" 발기를 위한 회원가입도 함께 이루어졌다.

올해 마지막인 "제4회 문화채널 마포–수요예술포럼"은 9월20일 "공유와 협업, 기업과 예술가의 협업시스템형성"이라는 주제로 올림푸스(주) 사회공헌부 김정임 부장의 특강이 예정되어 있다. 제 4차 포럼 신청은 인터넷으로 가능하며 문의는 마포문화재단 지역문화팀으로 하면 된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