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이 권한 책 '명견만리' 전주 대비 25배 이상 판매 증가
대통령이 권한 책 '명견만리' 전주 대비 25배 이상 판매 증가
  • 송진아 기자
  • 승인 2017.08.07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페이퍼 = 송진아 기자] 인터넷 서점 알라딘은 문재인 대통령이 휴가 중 읽은 책 '명견만리'의 주말 판매량이 전주 대비 25배 이상 증가했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페이스북을 통해 휴가 중 '명견만리'를 읽었다며 “사회 변화의 속도가 무서울 정도로 빠르고 겪어보지 않은 세상이 밀려오고 있는 지금, 명견만리(明見萬里)할 수 있다면 얼마나 좋겠습니까”라며 “개인도 국가도 만리까지는 아니어도 적어도 10년, 20년, 30년은 내다보면서 세상의 변화를 대비해야 할 때”라며 일독을 권했다.

알라딘 경제경영/자기계발 담당 홍성원 MD는 "총 3권으로 구성되었는데 1~3권 모두 판매가 고르게 많으며, 특히 '새로운 사회편'의 구매가 약간 더 많다. 독자들이 세 권을 한꺼번에 구매하는 경향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해당 도서 구매 고객의 평균연령은 43세로, 40대의 구매가 38.1%로 가장 많다. 연령별로는 여성의 구매가 58.5%로 남성의 구매(41.3%)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Tag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