옆에 있는 이의 소중함을 느끼는 연극 “하루”
옆에 있는 이의 소중함을 느끼는 연극 “하루”
  • 박도형 기자
  • 승인 2017.08.13 2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철의 윤수혁, 보영의 박민서 배우와의 대화

[뉴스페이퍼 = 박도형 기자] 극단 ‘헤븐즈노마드’의 정기공연 연극 “하루”가 지난 6월 13일부터 대학로 ‘훈 아트홀’에서 Open Run으로 공연하고 있다.

연극 “하루”는 결혼 6년차인 원철과 보영이 아이를 갖기 위해 소원하지만 쉽게 이루어지지 않는 상황에서 이야기가 시작된다. 그런 와중에 보영의 몸에 이상이 생기고, 두 사람이 서로에게 상처나 짐이 되지 않기 위해 고민하며 힘들어하지만 끝까지 함께 사랑하고자 하는 내용의 감성 멜로드라마 연극이다.

<연극 "하루"에서 보영을 연기하는 박민서 배우와 원철을 연기하는 윤수혁 배우. 사진 = 박도형 기자>

두 사람의 사랑과 이별을 보여주는 연극 하루에서 “원철” 역의 윤수혁 배우와 “보영”역에 박민서 배우를 만나 이야기를 나누었다. 두 배우는 인물을 표현하는 데 있어 가장 어렵게 느끼며 신중하게 고민하는 부분에 대해 관객에게 메시지를 전달하는 지점이라고 말했다.

<원철을 연기하며 가장 중요하게 생각했던 부분을 말하는 윤수혁 배우. 사진 = 박도형 기자>

원철을 연기하는 윤수혁 배우는 “사랑하는 사람을 잃는 슬픔에 대해서 슬프지만 그 슬픔을 보여줄 수 없는 그런 감정을 보여주는 게 힘들죠.”라는 말을 통해 관객들에게 슬프다는 걸 보여줘야 하고 보영이에게는 슬프지 않은 모습을 보이며 긍정적인 힘을 주는 표현이 어렵다는 말을 전했다.

이어서 박민서 배우는 보영을 연기하는 데에 있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을 “원철이를 사랑하는 마음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하며 “싸우고, 행복하고, 힘들고 이런 감정들도 원철이를 사랑하지 않으면 제대로 나오지 않는 것 같다.“며 공연에 들어가기 전에 원철이를 사랑하는 마음, 원철과 있었던 이야기를 상상하면서 공연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에 대해 설명하는 보영을 연기한 박민서 배우. 사진 = 박도형 기자>

배우들의 말처럼 두 인물의 감정적인 장면이 많다 보니 기억에 남을 만한 장면과 관객들이 몰입하는 장면이 많다고 두 배우는 말을 하기도 했다. 윤수혁 배우는 “개인적으로 두 사람이 갈등을 하며 이혼을 하려는 장면이 있다.”고 작품의 한 장면을 설명하며, “원철이가 이혼을 할 수 없다. 너를 보내줄 수 없다. 개인적으론 정말 많이 몰입이 된다.”고 말하며 “그리고 대화를 통해 보영이의 감정이 원철이에게 전달이 되고, 그 감정을 원철이가 받아서 또 자신의 마음을 전하는 모습에 관객들께서도 몰입을 많이 해주신다.”고 설명했다.

박민서 배우는 “원철의 무릎에 누워서 과거를 회상하는 장면”이 가장 몰입되는 장면이라고 말했다. 배우는 그 장면에서 보영이가 처음으로 죽고 싶지 않다는 뜻에 대사를 한다고 말하며, “과거를 회상하면서 원철이에게 그때 미안했다. 그때 고마웠다. 라는 진심을 이야기를 장면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 몰입되는 장면”이라고 설명했다.

<연극 "하루"에서 원철을 연기하는 윤수혁 배우와 보영을 연기하는 박민서 배우. 사진 = 박도형 기자>

두 배우는 연극 “하루”에 대해서 ‘사랑하는 사람과 같이 보면 좋은 연극’이라며 인사를 전했다. 윤수혁 배우는 “부모와 자식, 사랑하는 연인, 소중한 친구 등 옆에 있는 이들과 함께 소중함을 느낄 수 있는 좋은 연극이다.”라고 설명하며 같이 소중함을 체험할 수 있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는 소망을 전했다.

그리고 박민서 배우는 “따뜻함과 소중함이 가까이 있으면 모른다.“는 말과 함께 ”공연을 보러 오시는 분들이 서로 팔짱을 낀다거나 손을 잡거나 눈을 마주치며 교감하는 모습을 보면 연기를 하는 저로서도 뿌듯하다.“고 말하며 연극을 보며 소중한 시간이 되었으면 한다는 마음을 전했다.

극단 ‘헤븐즈노마드’의 정기공연 두 번째 작품인 연극 “하루”가 ‘훈 아트홀’에서 Open Run으로 공연을 진행하고 있다. 화-금 오후 8시, 토요일 오후 4시와 7시, 일요일 오후 5시에 공연을 진행한다.

Tag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