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연극 “망원동 브라더스” 신정만 배우, 세대간의 격차는 각자의 생각에서 만들어진 것
[포토] 연극 “망원동 브라더스” 신정만 배우, 세대간의 격차는 각자의 생각에서 만들어진 것
  • 박도형 기자
  • 승인 2017.08.15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페이퍼 – 박도형 기자] 예술공간 혜화에서 지난 3월 3일부터 OPEN RUN으로 공연을 진행하며 관객들과 만나고 있는 연극 “망원동브라더스”는 등장인물을 통해 현 시대를 살아가는 각 세대를 표현하며 다양한 연령층의 관객과 소통하는 연극이다.

연극 “망원동브라더스”는 망원동 옥탑방에 살고 있는 신인상으로 데뷔했지만 백수가 되어버린 영준의 집에 영준과 인연이 있던 인물들이 모이며 생겨나는 에피소드를 담고 있는 연극이다. 만화책 출판사의 김부장, 영준을 지도했던 싸부, 공시를 준비하고 있는 삼동이까지 모이며 생겨나는 에피소드를 통해 사람간의 정을 보여주는 연극이다.

<연극 "망원동 브라더스"에서 김부장을 연기하는 신정만 배우. 사진 = 박도형 기자>

영준의 만화책을 출판해주었지만 지금은 기러기 아빠 신세인 김부장 역할을 연기하는 신정만 배우는 연극과 달리 각 세대 간의 격차를 극복하기 쉽지 않지 않냐는 의견에 대해 연극 속 집주인 할아버지에 대해 설명하며 “할아버지 역할이 처음엔 잘 어울리기가 힘든 역할이에요. 어떻게 보면 딱 분리되는 역할이죠. 근데 할아버지랑 친하게 지내려고 인물들이 계획을 짜요. 저 사람을 우리 편으로 속하게 해야 우리도 편하다 하면서 하는데, 인물들이 생각했던 것보다 너무 좋으신 분 인거죠.”라고 말하며 각자의 생각에서 차이가 생기며 간격이 생긴 것은 아닐까라는 의견을 전했다.

연극 “망원동브라더스”는 대학로 극장 ‘예술공간 혜화’에서 OPEN RUN으로 상시 공연을 하고 있다. 평일 오후 8시, 토요일 오후 4시, 일요일 및 공휴일 오후 3시에 공연을 진행한다.

Tag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