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영화 “밤섬해적단 서울불바다” 밴드를 해체하게 된 배경에 대해 말하는 권용만
[포토] 영화 “밤섬해적단 서울불바다” 밴드를 해체하게 된 배경에 대해 말하는 권용만
  • 박도형 기자
  • 승인 2017.08.18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페이퍼 = 박도형 기자] 다큐멘터리 영화 “밤섬해적단 서울불바다”가 17일 CGV용산아이파크몰 언론시사회를 개최했다. 이날 시사회에는 정윤석 감독과 영화 속에 출연한 밴드 ‘밤섬해적단’의 권용만, 장성건, 박정근, 단편선이 참석해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었다.

이날 시사회를 갖은 영화 “밤섬해적단 서울불바다”는 한국사회를 향해 비판을 가하는 밴드인 ‘밤섬해적단’이 활동했던 모습과 위기를 만났을 때의 과정을 담은 영화다.

한국 사회문제에 대해 행동과 음악으로 비판을 표현해온 밴드 ‘밤섬해적단’ 활동으로 시작되는 영화는 박정근이 SNS에 올린 북한에 대한 글과 멘트들로 인해 국가 보안법에 의해 재판을 받게 되는 모습을 통해 표현의 자유와 민주주의 그리고 국가에 대한 물음을 던진다.

<밴드의 결성과 해체의 과정에 대해 말하는 권용만. 사진 = 박도형 기자>

자리에 참석해 있던 권용만은 밴드를 결성하고 해체하게 된 이유에 대해 “밴드를 결성하게 됐을 때 사회적인 부분에 대해 많이 화가 난 상황”이었다고 말하며 음악계와 나라에 대한 분노가 많았다고 말했다.

해체의 이유에 대해서는 어떤 특정 이유가 있었다기 보다 “음악을 표현하는 데 있어서 가사나 방식이 한물가게 된 느낌이 있었고, 장성건과 음악적 견해 차이가 있어서”였다고 밝혔다.

국가의 의미와 자유, 민주주의에 대한 질문을 “밤섬해적단”밴드의 활동을 통해 표현한 영화 “밤섬해적단 서울불바다”는 오는 8월 24일 개봉한다.

Tag
#N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