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영화 “아이 캔 스피크”. 나문희 배우 “김현석 감독, 바보같은 천재”
[포토] 영화 “아이 캔 스피크”. 나문희 배우 “김현석 감독, 바보같은 천재”
  • 박도형 기자
  • 승인 2017.08.21 2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페이퍼 = 박도형 기자] 올 추석 개봉을 예정하고 있는 영화 “아이 캔 스피크”가 8월 21일 오전 11시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제작보고회를 개최했다.

영화 “아이 캔 스피크”는 8,000건의 민원을 넣으며 구청의 블랙리스트 1호 도깨비 할매가 된 ‘옥분’, 원칙과 절차가 답이라고 믿는 9급 공무원 ‘민재’가 영어를 통해 서로가 소통하고 진심을 알아가는 이야기를 그린 휴먼 코미디 영화이다.

<영화를 제작한 김현석 감독을 칭찬하는 나문희 배우. 사진 = 박도형 기자>

‘옥분’을 연기한 나문희 배우는 김현석 감독을 ‘바보같은 천재감독’이라고 평하기도 했다. 나문희 배우는 촬영 현장에 관한 이야기를 전하며 촬영시간을 언제나 철저하게 지켜내고자 했던 김현석 감독의 연출능력과 진행능력을 높이 평가했다. 그런 성격을 알았는지 미국에서 촬영을 진행할 때도 같이 일한 외국 스텝들이 함께 자리를 지키기도 했다고 후일담을 전했다.

이어서 나문희 배우는 영어를 하는 ‘옥분’을 설정하는 부분에서 감독과의 대화를 전하며, “조금은 할 줄 아는 걸로 하자고 하셨다. 그래서 그런 걸 바꿔주니까 맨날 그럴싸한 배역에서 현실감이 확 오게 됐고 하고 싶다는 의욕이 생겼다.”며 배우들을 위하는 모습이 인상깊었다고 전했다.

이제훈, 나문희 배우를 비롯해 많은 배우들이 제작보고회에 참여하며 끈끈한 케미를 확인할 수 있었던 영화 “아이 캔 스피크”는 오는 9월 추석 개봉을 예정하고 있다.

 

Tag
#N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