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영화 “아이 캔 스피크”. 박철민 배우 “애드립 편집 된 거 아쉽지만 다른 방식으로 공개된다는 말로 위로”
[포토] 영화 “아이 캔 스피크”. 박철민 배우 “애드립 편집 된 거 아쉽지만 다른 방식으로 공개된다는 말로 위로”
  • 박도형 기자
  • 승인 2017.08.21 2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페이퍼 = 박도형 기자] 올 추석 개봉을 예정하고 있는 영화 “아이 캔 스피크”가 8월 21일 오전 11시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제작보고회를 개최했다.

영화 “아이 캔 스피크”는 8,000건의 민원을 넣으며 구청의 블랙리스트 1호 도깨비 할매가 된 ‘옥분’, 원칙과 절차가 답이라고 믿는 9급 공무원 ‘민재’가 영어를 통해 서로가 소통하고 진심을 알아가는 이야기를 그린 휴먼 코미디 영화이다.

<애드립을 많이 않았던 부분에 대해 아쉬워하는 박철민 배우. 사진 = 박도형 기자>

영화에서 구청 공무원으로 근무하며 ‘옥분’의 민원 과정을 지켜봐왔던 ‘양팀장’을 연기한 박철민은 연기를 하며 애드립을 많이 치기로 소문이 자자하다. 하지만 배우는 이번 영화에서 애드립을 많이 하지 않았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이어서 배우는 편집이 돼서 아쉬운 장면이 있다고 소개하며 “한 장면 편집된 게 있는데 쿠키 영상에 넣어주신다는 감독님 말로 위로가 됐다.”고 장면에 대한 아쉬움을 달랬다고 전했다.

하지만 같이 자리한 김현석 감독은 박철민 배우의 발언에 “쿠키 영상은 아니고, 배우들 소개 식으로 살짝 나오는 장면이 있는데, 거기에 앞에 편집 됐던 분량을 썼다.”고 밝혀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제훈, 나문희 배우를 비롯해 많은 배우들이 제작보고회에 참여하며 끈끈한 케미를 확인할 수 있었던 영화 “아이 캔 스피크”는 오는 9월 추석 개봉을 예정하고 있다.

Tag
#N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