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영화 “아이 캔 스피크”. 정연주 배우 “엉뚱 매력? 저는 못 느꼈어요.”
[포토] 영화 “아이 캔 스피크”. 정연주 배우 “엉뚱 매력? 저는 못 느꼈어요.”
  • 박도형 기자
  • 승인 2017.08.21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페이퍼 = 박도형 기자] 올 추석 개봉을 예정하고 있는 영화 “아이 캔 스피크”가 8월 21일 오전 11시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제작보고회를 개최했다.

영화 “아이 캔 스피크”는 8,000건의 민원을 넣으며 구청의 블랙리스트 1호 도깨비 할매가 된 ‘옥분’, 원칙과 절차가 답이라고 믿는 9급 공무원 ‘민재’가 영어를 통해 서로가 소통하고 진심을 알아가는 이야기를 그린 휴먼 코미디 영화이다.

<자신의 엉뚱매력에 대한 질문에 답하는 정연주 배우. 사진 = 박도형 기자>

영화에서 어디로 튈지 모를 성격을 가진 4차원 공무원 ‘아영’을 연기한 정연주 배우는 드라마 "널 기억해", 영화 "손님"으로 데뷔하고 작년 tvn'SNL시리즈'에 출연하며 얼굴을 대중에게 알렸다.

정연주 배우는 엉뚱발랄한 매력을 현장에서 매우 발산했다는 말에 오히려 의아해 하는 모습을 보였다. 정연주 배우는 자신을 향한 물음에 대해 “그런 걸 느끼지 못했다. 오히려 제가 다른 분들의 도움을 많이 받고 그래서 편안하게 촬영에 임했다.”고 답했다.

반면 함께 자리했던 이제훈 배우는 “연주씨가 보여주는 엉뚱한 매력 때문에 연기를 하며 참았던 적이 많았다.”고 말하며, 자신이 연기하는 ‘민재’가 진지한 성격이다 보니 계속 참으며 현장에서 지냈다고 답했다.

이제훈, 나문희 배우를 비롯해 많은 배우들이 제작보고회에 참여하며 끈끈한 케미를 확인할 수 있었던 영화 “아이 캔 스피크”는 오는 9월 추석 개봉을 예정하고 있다.

Tag
#N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