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회 대한민국상상캠프…창작자들의 도전 빛났다!
제3회 대한민국상상캠프…창작자들의 도전 빛났다!
  • 정다현 기자
  • 승인 2015.09.24 13:07
  • 댓글 0
  • 조회수 8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1 경쟁 뚫고 선발된 창작자들 한자리에 모여 융합 콘텐츠 창작 도전

[뉴스페이퍼 = 정다현 기자] 창작자들의 기발한 아이디어를 발굴하기 위해 문화융성위원회와 문화체육관광부(장관 김종덕) 주최로 지난 21~23일 제주 나인브릿지에서 진행된 ‛제3회 대한민국 상상캠프(Crazy Camp․이하 상상캠프)’가 최종 8개의 창의융합 콘텐츠 개발을 완료하며 약 4개월간의 대장정을 마무리 했다.

한국콘텐츠진흥원(KOCCA‧원장 송성각)이 주관하고 CJ문화재단(이사장 이재현), 카카오(대표 임지훈) 후원으로 열린 상상캠프에는 전문분야 창작자간의 융합을 통해 새로운 콘텐츠를 발굴하자는 취지에 따라 앱 개발자, 영상제작자, 가상현실 개발자, 디자이너, 문화기획자 등 다양한 콘텐츠 분야의 창작 전문가들이 참여해 열띤 아이디어 경연을 펼쳤다.

지난 5월 6일 신청 모집을 완료한 이번 상상캠프에는 총 114명의 전문 창작자들이 참여해 약 6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으며, 전문가 심사를 거쳐 최종 21명이 선발됐다. 이후 자기 전문분야 소개와 팀 빌딩을 거쳐 상호 융합과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8개 팀으로 재편성돼 약 4개월간의 본격적인 창작 작업에 들어갔다. 이어 이날 애니메이션, 가상현실 콘텐츠, 캐릭터상품 및 게임 앱 등 상용화에 박차를 가할 수 있는 8개의 고품질 콘텐츠를 선보이게 됐다.

그 동안의 결과물을 발표한 이번 상상캠프에서 아이디어가 우수하고 사업화 가능성이 높은 프로젝트에게 수여하는 ‘상상나래상’에는 유효석, 서완규 참가자가 제안한 ‘적정기술을 활용한 선풍기+LED조명등’이 뽑혔다.

이 제품은 최소한의 전력으로 선풍기와 LED 조명등을 오랫동안 사용할 수 있도록 해 개발도상국가 아이들의 더위와 조명문제를 조금이나마 해결하기 위한 아이디어 기기다. 애플리케이션과 스위치로 동시에 동작이 가능하도록 설계해 누구나 쉽게 배우고, 활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심사위원들에게 높은 점수를 얻었다.

타 콘텐츠간 융합이 가장 잘된 콘텐츠에게 제공된 ‘어울림상’에는 멸종위기동물을 캐릭터화해 이를 엽서, 폰케이스 등으로 상품화하고 또 모바일게임 애플리케이션으로도 선보인 이대희, 황지영 참가자의 프로젝트가 선정됐다.

참가자들이 뽑은 ‘사랑상’에는 페이퍼토이(종이장난감)을 활용한 스톱모션 형태의 새로운 웹 애니메이션이 뽑혔다.

한편, 이날 상상캠프에서는 지난 1, 2회에 이어 강우현 남이섬 부회장 겸 제주남이섬 대표가 캠프촌장을 맡아 상상력을 현실로 바꿀 수 있는 주제로 특강을 진행했다. 또 참가자들간의 상상토크, 상상브레이크 등 창작자들의 상상력과 아이디어를 자극하고, 공유하는 다양한 프로그램도 마련됐다.

한국콘텐츠진흥원 송성각 원장은 “상상캠프 수료생들이 콘텐츠 산업현장에서 다양한 성과를 창출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지속적으로 확대 추진해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대표 창작캠프 브랜드로 키워나가겠다”고 말했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