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부라더”, 마동석과 이동휘의 코믹 폭발 케미 자랑할 제작보고회 개최
영화 “부라더”, 마동석과 이동휘의 코믹 폭발 케미 자랑할 제작보고회 개최
  • 박도형 기자
  • 승인 2017.09.25 2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페이퍼 = 박도형 기자] 9월 25일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올 11월에 개봉할 코믹 영화 “부라더”가 제작보고회를 개최하며 영화 제작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하는 자리를 가졌다

이번 영화 “부라더”는 뮤지컬 “김종욱 찾기”, “오! 당신이 잠든 사이” 등의 작가 겸 연출가인 장유정이 제작했던 뮤지컬 “형제는 용감했다”를 원작으로 한 영화이다. 과거 뮤지컬 “김종욱 찾기”를 영화로 제작까지 했던 장유정 감독이 7년 만에 자신의 뮤지컬을 영화로 재탄생 시키는 작업을 진행한 것이다.

영화 “부라더”는 안동 이씨 종손인 석봉과 주봉이 3년 만에 고향에 돌아갔다가 만나게 된 독특한 여성 오로라를 통해 가문에 숨겨진 비밀을 파헤치며 생기는 좌충우돌 사건을 다루는 코믹 영화이다.

<제작보고회를 통해 인사를 전한 이동휘, 마동석, 이하늬 배우와 장유정 감독>

이번 제작보고회에는 영화의 출연진 마동석, 이동휘, 이하늬 배우와 함께 장유정 감독이 함께 자리했다. 무대에 오른 장유정 감독과 세 배우는 우선 간단한 소개와 함께 인사를 전하며 제작보고회를 시작했다.

자리에 앉은 장유정 감독은 이번 영화를 제작하게 된 배경에 대해 “유쾌하고 밝은 이야기를 해보고 싶었다”고 밝히며 안동이라는 한국의 고유문화가 보존된 지역에서 엄숙함과는 거리가 먼 유쾌한 이야기를 영화를 통해 풀어보고 싶었다고 밝혔다. 또한 작품에 등장하는 인물들이 “각기 다른 욕망을 가지고 있다”며 인물들의 욕망이 충돌할 때 생기는 사건들을 통해 관객들이 웃음 지을 수 있다고 영화의 관람 포인트를 안내했다.

<뮤지컬과 영화를 넘나들며 "부라더"를 제작한 장유정 감독 사진 = 박도형 기자>

또한 장유정 감독은 영화의 등장인물을 소화할 세 배우를 캐스팅하게 된 배경에 대해 “마동석 배우는 동생과 사이 좋지 않다는 가정을 해봤을 때 재미있는 장면이 나올 것 같았다”는 말과 “이동휘 배우는 여러 작품을 통해 보며 고독감이 느껴지는 배우”였다가 평하며 둘째 콤플렉스를 제대로 표현해줄 수 있을 것 같다고 평가했다.

이어서 오로라를 맡은 이하늬 배우에 대해 “뮤지컬을 같이 하며 겪었던 배우의 연기를 보며 오로라의 능청스러움과 여유로움을 잘 표현해낼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하며 캐스팅하게 됐다며 “세 배우 기대 이상의 연기를 해줌으로 영화가 잘 만들어지고 즐겁게 촬영을 했다”고 소개했다.

<영화에서 형 석봉을 연기한 마동석 배우 사진 = 박도형 기자>

이후 배우들도 영화에 참여하게 된 계기를 말했다. 마동석 배우는 영화 “김종욱 찾기”를 재미있게 봤으며 “형제는 용감했다”가 영화로 만들어진다는 것에 관심을 갖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때 마침 대본이 배우에게 오게 되었던 상황이었다며 “코미디 영화를 좋아하는데, 대본을 받고 촬영도 하고 힐링도 하면서 임할 생각을 했다”는 말과 “영화에 메시지가 담겨 있는 것도 좋아 함께하게 됐다”고 밝혔다.

<영화에서 동생 주봉을 연기한 이동휘 배우 사진 = 박도형 기자>

이어서 이동휘 배우도 “김종욱 찾기”를 재미있게 보며 뮤지컬 계에서도 유명한 장유정 감독에 팬이었다는 말과 함께 영화 제작 소식에 “동생 역할을 꼭 해보고 싶었다”는 생각을 갖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후 캐스팅 제의가 들어온 이후 형 역할로 마동석 배우가 함께 한다는 소식에 자신의 얼굴을 쳐다보며 닮은 부분을 찾곤 했다는 후일담을 전하기도 했다.

<특별한 매력을 가진 오로라를 연기한 이하늬 배우 사진 = 박도형 기자>

뮤지컬 “금발이 너무해”로 감독과 인연을 맺었던 이하늬 배우는 “함께 작업했던 때의 추억을 떠올리곤 했다”며 다시 작업할 수 있는 날을 손꼽아 기다렸다고 말하며 “뮤지컬을 재미있게 봤었는데, 그 속에 등장하는 오로라를 연기하고 싶다는 욕심을 갖고 있던 와중에 제의가 들어와 열심히 촬영에 임하게 됐다”고 밝혔다.

영화를 제작하게 된 배경과 합류 배경을 이야기한 장유정 감독과 세 배우는 이후 지목 토크를 진행하며 영화 촬영 기간에 있었던 일화들을 공개하기도 했다. 지목토크를 통해 NG왕과 애드립왕에 선정된 이동휘 배우는 제작보고회 스텝진이 준비한 ‘정자관’을 쓰며 퍼포먼스를 선보이기도 했다.

<포토타임을 통해 포즈를 취하며 제작보고회를 마친 네 사람 사진 = 박도형 기자>

영화 “부라더”에 대한 이야기를 전한 감독과 배우들은 이후 포토타임을 갖기 전에 각자 마지막 인사를 전하며 자리를 마무리했다. 장유정 감독은 찾아올 관객들에게 “1+1 같은 영화, 재미있고 얻어갈 메시지를 담은 영화로 재미있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인사를 전하며 마무리했다.

뮤지컬 “형제는 용감했다”를 영화로 제작하며 스크린을 통해 모습을 선보일 영화 “부라더”는 오는 11월 2일 개봉한다.

Tag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