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부라더” 장유정 감독, “김종욱 찾기와 부라더의 작업 방식의 차이 있다.”
영화 “부라더” 장유정 감독, “김종욱 찾기와 부라더의 작업 방식의 차이 있다.”
  • 박도형 기자
  • 승인 2017.09.25 2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페이퍼 = 박도형 기자] 뮤지컬 “김종욱 찾기”, “오! 당신이 잠든 사이”를 쓰고 제작했던 작가 겸 연출가 장유정이 영화 “김종욱 찾기” 이후 7년 만에 자신의 작품 “형제는 용감했다”를 영화화한 “부라더” 제작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영화 “부라더”는 안동 이씨의 종손인 석봉과 주봉의 이야기를 코믹하게 다룬 영화로 고향에 돌아온 두 사람이 우연히 알게 된 가문의 비밀을 파헤치는 과정에서 생기는 우여곡절을 유쾌하게 다루고 있다.

<김종욱 찾기와 부라더의 차이를 설명하는 장유정 감독 사진 = 박도형 기자>

제작보고회를 통해 장유정 감독은 이전 영화인 “김종욱 찾기”와 “부라더”의 제작 방식에 차이와 신경 쓴 부분이 있냐는 질문에 대해 “김종욱 찾기는 로맨스 코미디의 장르적 법칙을 따른 경향이 있다”고 밝히며 “그 영화를 통해 뮤지컬을 영화로 만들 때 얻을 수 있었던 경험을 바탕으로 제작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서 감독은 이번 영화에 대해 “뮤지컬은 한정된 공간과 시간으로 인해 압축과 응축을 통해 표현”하지만 영화는 “압축됐던 장면을 이용해 관객들에게 깨알 재미를 드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종욱 찾기와 부라더의 차이를 설명하는 장유정 감독 사진 = 박도형 기자>

또한 이번 영화의 경우 안동이라는 지역 배경과 인물들이 속해 있는 종가라는 가족력이라는 배경을 관객들이 적절하게 받아들일 수 있는 “리얼리티 확보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밝혔다.

안동이라는 한국의 고유문화가 보존된 지역에서 촬영과 제작기간을 가졌던 영화 “부라더”는 오는 11월 2일 개봉한다.

Tag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