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부라더” 마동석 배우, “범죄도시, 부라더 연달아 상영. 비주얼 덕분인 듯”
영화 “부라더” 마동석 배우, “범죄도시, 부라더 연달아 상영. 비주얼 덕분인 듯”
  • 박도형 기자
  • 승인 2017.09.25 2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페이퍼 = 박도형 기자] 안동이라는 한국 고유문화 도시에 살고 있는 종손 집안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코믹하게 다룬 영화 “부라더”가 9월 25일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제작보고회를 개최하며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번 영화 “부라더”는 이미 뮤지컬로도 유명한 “형제는 용감했다”를 원작으로 한 영화로 뮤지컬과 영화로 제작됐던 “김종욱 찾기”를 쓰고 연출한 장유정 감독이 7년만에 자신의 뮤지컬을 다시 한 번 제작한 영화이다.

<영화 범죄도시와 부라더 개봉을 앞두고 있는 소감을 전하는 마동석 배우 사진 = 박도형 기자>

영화에서 종손 집안 형제 중 형 석봉을 연기한 마동석 배우는 최근 개봉을 앞두고 있는 “범죄도시”도 출연했던 만큼 다양한 연기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번 제작보고회에서 영화가 연달아 개봉되는 것에 대해 소감을 묻는 질문을 받은 마동석 배우는 “의도하지 않았지만 개봉이 연달아 이어져 개인적으로 기분이 좋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어서 배우는 다수의 영화에 출연하게 된 비결을 묻는 질문에 대해 “딱히 크게 생각해 본적은 없다”는 말을 전하고 한참을 고민한 뒤에 “비주얼 때문인 것 같다”고 말해 제작보고회를 웃음 가득하게 만들기도 했다.

<포토타임을 통해 힘찬 포즈를 취하는 마동석 배우 사진 = 박도형 기자>

영화 “범죄도시”와 함께 장르적 경계를 넘나드는 연기를 펼치는 마동석 배우 주연 영화 “부라더” 오는 11월 2일 개봉한다.

Tag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