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부라더” 이동휘 배우, “주연과 조연 경계를 두고 연기하고 있지 않아”
영화 “부라더” 이동휘 배우, “주연과 조연 경계를 두고 연기하고 있지 않아”
  • 박도형 기자
  • 승인 2017.09.25 2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페이퍼 = 박도형 기자] 뮤지컬 “김종욱 찾기”, “형제는 용감했다”, “오! 당신이 잠든 사이”의 각본 및 연출을 했던 장유정 감독이 영화 “김종욱 찾기” 이후 7년만에 자신의 뮤지컬을 영화화 시키며 9월 25일 제작보고회를 통해 영화 “부라더”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장유정 감독의 영화 “부라더”는 “형제는 용감했다”를 원작으로 한 영화로서 안동이라는 고유문화 도시를 배경으로 한 특이한 배경과 함께 안동 이씨 종손 집안의 형제 석봉과 주봉이 가문의 비밀을 알아가며 겪게 되는 사건들을 코믹하게 그려낸 영화이다.

<지목 토크를 통해 2관왕을 차지하며 기념 촬영을 하는 이동휘 배우 사진 = 박도형 기자>

이번 영화에서 동생인 주봉을 연기한 이동휘 배우는 드라마 ‘응답하라 1988’을 통해 대중의 관심을 받기 시작했다. 이후 드라마 ‘안투라지’, ‘자체발광 오피스’를 통해 주연으로서의 연기력을 입증받고 영화 ‘재심’과 ‘원라인’을 통해 스크린에서도 다채로운 활동을 펼치고 있다.

제작보고회를 통해 “이번 영화를 통해 투톱 연기를 펼친 것에 대해 궁금하다”는 질문에 이동휘 배우는 “따로 주연과 조연의 선을 구분 지어 연기를 하고 있지 않다”며 구분 없이 최선을 다해 연기를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마동석 배우와 함께 포토타임에서 포즈를 취하는 이동휘 배우 사진 = 박도형 기자>

이어서 배우는 그런 생각을 갖고 연기에 임하게 되면 “위험할 것 같다”고 말하며 “개봉전인 지금 설레이긴 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한 이런 마음의 바탕에는 함께한 배우들과 제작진의 도움이 컸다며 “선배님들과 감독님, 제작진이 옆에서 중심을 잡아줬기 때문에 이루어진 과정”이라고 밝혔다.

조연으로서 연기력을 입증 받으며 다채로운 활동을 펼친 이동휘 배우가 주연을 맡으며 또 다른 매력을 발산할 영화 “부라더”는 오는 11월 2일 개봉한다.

Tag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