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부라더” 이하늬 배우, “두 배우와 호흡, 즐겁고 좋은 경험”
영화 “부라더” 이하늬 배우, “두 배우와 호흡, 즐겁고 좋은 경험”
  • 박도형 기자
  • 승인 2017.09.25 2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페이퍼 = 박도형 기자] 영화 “부라더”가 9월 25일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제작보고회를 개최해 뮤지컬 “형제는 용감했다”가 영화가 되기까지의 과정에 대한 이야기를 전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이번 제작보고회를 가진 영화 “부라더”는 뮤지컬 “형제는 용감했다”를 원작으로 한 영화로 안동 이씨 종손인 석봉과 주봉이 고향에 돌아와 우연히 알게 된 집안의 비밀을 파헤치며 겪게 되는 사건들을 코믹하게 다룬 영화다.

<함께 호흡한 배우들에 대해 말하는 이하늬 배우 사진 = 박도형 기자>

이번 영화에서 석봉과 주봉에게 가문의 비밀을 알려주는 미스터리한 여자 오로라를 연기한 이하늬 배우는 마동석, 이동휘 배우와 호흡을 맞춘 것에 대해 “즐겁고 신선한 경험”이었다고 밝히며 촬영기간에 있었던 일화들을 전하기도 했다.

<영화 속 오로라 캐릭터에 흠뻑 빠져들며 연기했다는 이하늬 배우 사진 = 박도형 기자>

특히 호흡을 맞췄던 이동휘 배우와는 타짜2에서 인연을 맺기도 했다며 그때 당시 신인이었던 배우의 모습을 보고 “호랑이 무늬 맨투맨을 입고 만났던 첫인상이 기억이 난다”며 신인에게 쉽게 느낄 수 없는 기운이 인상 깊었다고 전했다.

또한 그 기운을 입증하듯 영화를 통하 다양한 연기를 펼치고 또 입증된 패션감각을 선보이는 배우에 대해 극찬을 아끼지 않으며 “기대했던 만큼 좋은 활동을 펼쳐주고 있어 기분이 좋다”고 표현했다.

<포토타임에서 꽃받침 포즈를 취하는 배우들 사진 = 박도형 기자>

마동석, 이동휘 배우와 함께 영화에서 호흡하며 알 수 없는 매력을 마음껏 발산하는 오로라를 연기하는 이하늬 배우의 영화 “부라더”는 오는 11월 2일 개봉한다.

Tag
#N

뉴스페이퍼, NEWSPAP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