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人] 영화 “메소드” 방은진 감독, “이야기가 더 될 것 같은 결말, 연극은 계속 되어야 하기 때문에”
[영화人] 영화 “메소드” 방은진 감독, “이야기가 더 될 것 같은 결말, 연극은 계속 되어야 하기 때문에”
  • 박도형 기자
  • 승인 2017.10.24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페이퍼 = 박도형 기자] 방은진 감독의 영화 “메소드”가 10월 23일 용산 CGV에서 시사회를 개최하며 부산국제영화제 이후 정식 개봉을 앞두고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자리를 마련했다.

이번 영화 “메소드”는 배우로도 활동을 했던 방은진 감독이 연기에 대한 고민과 고뇌에 대한 생각을 전하고자 하는 영화로서 “언젠가 한 번, 이야기 하고 싶었다”는 이야기를 담아냈다.

<영화 "메소드"에 대한 질문을 듣고 답변하는 방은진 감독 사진 = 박도형 기자>

영화 “메소드”는 연극 “언체인”에 섭외되며 호흡을 맞추게 된 대학로 메소드 연기의 대가 배우 “재하”와 아아이돌 스타 “영우”가 자신의 배역에 심취하며 서로에게 애틋한 감정을 느끼게 되며 현실과 연기 속에서 고민하고 혼돈하는 배우들의 이야기를 전하고 있다.

시사회가 끝나고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영화 “메소드”의 결말을 본 한 기자는 “결말이 무대 조명이 꺼지며 끝맺음 함으로 두 사람의 감정이 제대로 봉합되지 않고 끝난 느낌”인 것 같다며 방은진 감독에게 결말의 의도를 묻기도 했다.

이에 대해 방은진 감독은 “상업 영화치고 이야기가 덜 끝난 느낌을 주는 것 같긴 하다”고 스스로 평가를 내리는 한 편 영화의 결말 부분의 시간이 연극의 첫 공연이 진행된 날이라며 “편집 과정 중에는 마지막에 그렇게 연극은 시작되었다. 라는 자막을 넣을까도 고민했지만 관객에게 다 알려주는 느낌인 것 같아 뺐다”는 말을 통해 “그 둘의 이야기가 끝난 듯 보이지만 두 사람은 계속해서 그 역할에 심취해 살아가야 한다.”며 관객들 각자가 다른 시각으로 볼 수 있는 영화가 될 것이라 소개했다.

<포토타임에서 자세를 취하며 사진을 촬영하는 방은진 감독 사진 = 박도형 기자>

메소드적 연기라는 표현에 대해 고민하며 연기를 통해 생길 수 있는 파열들을 전하고자 하는 영화 “메소드” 오는 11월 2일 개봉을 목표로 하고 있다.

Tag
#N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