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산예술센터 시즌 프로그램 연극 "파란나라", 뜨거운 흥행 기억하며 재공연 진행
남산예술센터 시즌 프로그램 연극 "파란나라", 뜨거운 흥행 기억하며 재공연 진행
  • 박도형 기자
  • 승인 2017.10.24 2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페이퍼 = 박도형 기자] 서울문화재단 남산예술센터와 극단 신세계가 공동 제작해 지난해 남산예술센터 드라마센터에서 초연한 "파란나라"(작/연출 김수정)가 오는 11월 2일(목)부터 12일(일)까지 남산예술센터 무대에서 다시 한 번 관객과 만난다.

"파란나라"는 1967년 미국의 한 고등학교 역사수업시간에 벌어진 실제 실험 ‘제3의 물결(The Third Wave)’을 바탕으로 하고 있다. 현재 한국의 일반 고등학교를 배경으로 통제가 어려운 교실을 보여주고, 학생들을 통솔할 수 없는 선생님이 학생들을 집중시키기 위해 게임을 제안한다. ‘훈련을 통한, 공동체를 통한, 실천을 통한 힘의 집결’이라는 구호 아래, 그 어떤 것으로도 차별하지 않는 파란나라를 만들고자 시작된 ‘파란혁명’은 순식간에 교실을 넘어 학교 전체로 퍼져나간다. 현재 직면한 청소년들이 겪는 문제들을 수렴해, 그것들이 우리 사회에 숨어있는 집단주의와 폭력, 혐오와 다르지 않음을 보여준다.

<남산예술센터 시즌 프로그램 연극 "파란나라"포스터 사진제공 = 남산예술센터>

초연 당시 "파란나라"는 배우들의 꼼꼼한 학교현장 취재와 일반 학생들과의 협업 워크숍 및 토론 방식을 거쳐 제작되었다. 연극은 경쟁시스템에 매몰된 한국사회를 반영하고 그 축소판을 극의 무대가 되는 교실 안에서 적나라하게 보여줬다.

극중에서 19명의 ‘파란나라’ 당원들이 전체주의에 매몰되며 30명에서 58명으로 불어나 무대를 압도했듯, 100명의 관객으로 시작한 이 작품은 150명, 240명, 300명까지 매회 관객 수를 갱신했다.

또한 “쉽게 끓어오르는 냄비처럼 대중선동이 가능한 한국 청소년들의 브레이크 없는 미래에 대한 잔혹한 경고”(상명대 연극학과 교수 김창화), “치열한 현실인식, 자기검열 없는 연출의 뚝심, 몸을 사리지 않는 배우들의 열정이 돋보여”(평론가 이은경) 등 평단으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2016년 "파란나라"가 일반 고등학교 교실에서 벌어지는 집단주의를 거칠게 그렸다면, 2017년 "파란나라"는 지난해의 한국 교육현장에 대한 문제제기를 넘어, 현재 한국 사회에서 나타나는 근본주의와 타자에 대한 폭력과 혐오문제에 방점을 두고 사회적 존재로서 집단과 개인 사이의 불안이라는 주제로 확장된 내용을 그려낼 예정이다.

극단 신세계는 재공연을 준비하면서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이 주관하는 ‘2017 꿈다락 토요문화학교 청소년X예술가 프로그램 운영단체 공모’에 선정돼 지난 4월부터 26주간 청소년들과의 워크숍을 거쳤고, 그중 14명의 고등학생이 "파란나라" 공연에 등장한다. 이를 포함해 올해는 공고를 통해 모집한 다양한 연령대와 직업을 가진 103명의 시민들이 공연에 대거 출연하게 된다.

Tag
#N

뉴스페이퍼, NEWSPAP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