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음유시인 트루베르, “시로 읽는 한국의 역사 100년 가족과 고향 전” 축하공연
[포토] 음유시인 트루베르, “시로 읽는 한국의 역사 100년 가족과 고향 전” 축하공연
  • 육준수 기자
  • 승인 2017.10.25 00:16
  • 댓글 0
  • 조회수 76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루베르. 왼쪽부터 피티컬, 디제이 타마, 나디아. 사진 = 육준수 기자>

[뉴스페이퍼 = 육준수 기자] 시를 통해 한국의 백년 역사를 알아보는 자리, “시로 읽는 한국의 역사 100년 가족과 고향 전” 이 지난 23일 개최되었으며 오는 27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본 행사는 서울시와 한국문화예술진흥협회의 공동으로 주최하였으며 경기대, 백석대, 한국서예협회, 한국캘리그라피디자인협회가 후원하고 있다.

<트루베르의 멤버 "티피컬". 사진 = 육준수 기자>

이날 행사에는 시를 노래하는 그룹 “트루베르” 가 참여했다. 트루베르는 프랑스어로 “음유시인” 이라는 뜻을 가진 단어로, 그 이름에 맞게 2007년 결성된 이후 시를 노래로 만들어 부르고 있는 그룹이다. 래퍼 피티컬은 “시를 낭송하는 것에 음악이 더해진 것으로 생각해달라” 고 전했다.

이날 트루베르는 박두진 시인의 “도봉”, 윤동주 시인의 “바람이 불어”, 백석 시인의 “나와 나타샤의 흰 당나귀” 를 바탕으로 만든 노래들을 불렀으며, 관객의 앵콜 요청으로 박목월 시인의 “이런 시” 까지 선보였다.

<트루베르의 멤버 "나디아". 사진 = 육준수 기자>

한편 트루베르는 현재 문단의 젊은 시인들이 쓴 시를 노래로 만들어 문학공연에서 활동하는 중이다.

Tag
#N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