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人] 김진영 배우, “순수한 인물일수록 배신감을 느꼈을 때 그 순수성이 돌변할 수 있다”
[연극人] 김진영 배우, “순수한 인물일수록 배신감을 느꼈을 때 그 순수성이 돌변할 수 있다”
  • 육준수 기자
  • 승인 2017.10.31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페이퍼 = 육준수 기자] 연극 "꽃불" 은 경기문화재단 지원 사업의 지원을 받아 극단 "불의 전차" 가 의정부예술의전당 소극장에서 지난 27일과 28일 선보인 연극이다.

<김진영 배우. 사진 = 육준수 기자>

연극 꽃불에서 “니시오카 사키” 를 연기한 김진영 배우는 “사키는 표면적으로는 욕심이 많고 이기적인 성격으로 보이지만 사실은 순수하면서도 솔직한 사람” 이라고 이야기했다. 정작 영악한 사람은 오히려 서운함 등의 감정표출을 안하면서도 원하는 것을 취한다는 것.

사키는 본래 배우로서의 꿈을 가지고 있었으나, 자신의 꿈을 이루지 못하고 마츠다 세이코의 매니저 일을 하는 인물이다. 사키는 세이코의 갑작스러운 은퇴 소식을 듣고 큰 배신감과 서운함을 표출한다.

김진영 배우는 “사키는 너무 순수하기 때문에 오히려 그 순수성이 확 돌변할 수 있다는 특징을 가진 인물” 이라고 설명했다.

<김진영 배우. 사진 = 육준수 기자>

또한 김진영 배우는 사키를 이해해가는 과정이 순탄하지만은 않았다고 밝혔다. 사키라는 여자의 인생을 만나며 심리적으로 자유로운 상태가 되기 어려웠다는 것. 때문에 김진영 배우는 “사키라는 배역은 공연이 끝나는 순간까지도 제게 숙제를 남겨놓았다” 며 “아직까지도 대본을 놓지 못하고 인물에 대한 고민을 하고 있다” 고 전했다.

한편 극단 "불의 전차" 는 공연을 더 이어가고 싶은 생각은 있으나 경기문화재단의 심사에서 좋은 평가를 받아야만 한 번 더 공연을 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 심사에서 좋은 평가를 받아 극단 "불의 전차" 의 연극 “꽃불” 이 다시금 무대 위에서 공연되기를 빈다.

Tag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