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人] 김해나 배우, “개인이 원하는 바를 말하고 표현할 수 있는 것이 민주주의의 기본”
[연극人] 김해나 배우, “개인이 원하는 바를 말하고 표현할 수 있는 것이 민주주의의 기본”
  • 육준수 기자
  • 승인 2017.11.02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페이퍼 = 육준수 기자] 50분 단편 듀엣전 단단페스티벌에 참여한 연극집단 “공외” 는 지난 1일부터 소극장혜화당에서 연극 “찾아가는 대통령 : 우리 집에 문제인이 온다” 를 공연하고 있다.

본 연극은 대국민 이벤트 “대통령과의 저녁식사” 에 당선된 성소수자이자 연극배우인 해나의 이야기를 그려낸다. 해나는 대통령에게 동성혼 합법화를 요구하려 하지만, 이를 숨기고 싶은 애인 주리와 갈등을 겪게 된다.

극중 해나를 연기한 김해나 배우는 “개인이 원하는 바를 말하고 표현할 수 있는 것이 민주주의의 기본” 이라며 “해나는 당연하게 자신의 권리를 주장하는 인물” 이라고 이야기했다. 하지만 우리 사회가 그만큼 열려있지 않기 때문에 애인 주리와 부딪치게 된다는 것.

<김해나 배우. 사진 = 육준수 기자>

김해나 배우는 “소극적인 주리의 사고방식을 알게 될수록 해나는 성소수자임을 밝힐 수 없는 환경 자체가 부당하다는 생각을 확고히 하게 됐다” 고 이야기했다. 때문에 주리의 미래를 위해서라도 “더더욱 강력하게 커밍아웃을 해야 된다는 생각” 을 갖게 된다는 것.

그러며 김해나 배우는 “이것이 애인에게는 다소 폭력적인 방법” 일 수 있으나 해나가 “나와 생각이 다르다고 해서 애인을 존중하지 않는 인물은 아니다” 라고 전했다.

한편 본 연극은 소극장 혜화당에서 오는 5일까지 평일은 오후 9시, 주말은 오후 6시에 공연될 예정이다.

Tag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