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人] 김영준 배우, “정서적 폭력 무엇인지 정확히 인식해야 해”
[연극人] 김영준 배우, “정서적 폭력 무엇인지 정확히 인식해야 해”
  • 육준수 기자
  • 승인 2017.11.02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페이퍼 = 육준수 기자] 5주간 진행되는 50분 단편 듀엣전 단단페스티벌이 4주차를 맞았다. 이에 단단페스티벌에 참여한 연극집단 “공외” 는 지난 1일, 소극장 혜화당에서 연극 “찾아가는 대통령 : 우리 집에 문제인이 온다” 의 공연을 시작했다.

본 연극은 대국민 이벤트인 “대통령과의 저녁식사” 에 당첨된 동성애자 연극배우 해나와 주변인물들을 통해 성소수자들이 감내하고 있는 사회의 부정적인 시선을 다루고 있다.

<김영준 배우. 사진 = 육준수 기자>

극중 변호사인 영준은 함정과도 같은 요소인 맥거핀으로 활용되며 일반적인 사람들의 인식에 기습을 가하고 있다. 관객들은 당연히 해나와 영준이 커플일 거라 생각하지만 둘은 단순히 선후배 관계이며 동성애자로서 이 세상을 살아가고 있다.

이렇듯 연극집단 "공외" 는 우리는 살아가며 만나는 것들을 당연한 가치라 생각하며 많은 오해를 하고 있다고 전한다.

영준 역을 맡은 김영준 배우는 “예전에는 당연히 덕담, 로맨스, 충고라 불리던 것들이 정서적 폭력으로 인식되는 시기가 되었다” 고 이야기했다. 으레 할 수 있는 “좋은 색시 만나 장가 가야지” 같은 말 역시 폭력성을 띠고 있다는 것.

김영준 배우는 “시대와 문화의 변화에 따라 같이 변해야 하는 가치관과 행동양식이 있게 마련” 이지만 많은 사람들이 “그것을 유연하게 받아들이지 못해 문제가 발생하고 있는 것 같다” 고 말했다.

그러며 김영준 배우는 그런 환경 속에서 자신을 숨기며 살아가고 있는 인물 영준을 표현하고자 노력했다고 밝혔다.

한편 오는 5일까지 연극 “찾아가는 대통령 : 우리 집에 문제인이 온다” 는 소극장 혜화당에서 공연될 예정이다. 평일 오후 9시와 주말 오후 6시가 공연시간이다.

Tag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