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人] 연극 "테러리스트" 의 조진호 배우, “다수의 사람들을 따라가는 주관 없는 일부 현대인” 묘사
[연극人] 연극 "테러리스트" 의 조진호 배우, “다수의 사람들을 따라가는 주관 없는 일부 현대인” 묘사
  • 육준수 기자
  • 승인 2017.11.03 1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페이퍼 = 육준수 기자] 매주 두 팀의 극단이 50분 단편 분량의 연극을 소극장혜화당에서 공연하는 “단단페스티벌” 이 4주차를 맞이했다. 극단 “이야기가” 는 이런 단단페스티벌에 참여하여 연극 “테러리스트” 를 관객들에게 선보이고 있다.

“테러리스트” 는 공포정치를 펼친 로베스피에르와 그에 반하는 마리옹의 이야기를 극중극으로 다루며, 폭력에 대한 고민을 입체적으로 풀어낸 연극이다.

극중 “바레르”를 연기한 조진호 배우는 “바레르란 캐릭터는 단순하고 멍청한 사람” 이라고 이야기했다. 때문에 폭력과 혁명에 대한 자신의 주관이 없으며, 다수의 사람들의 생각을 따라가는 인물이라는 것.

<극중 "바레르" 를 연기한 조진호 배우. 사진 = 육준수 기자>

조진호 배우는 이를 극단적으로 표현하기 위해 “조금 더 짐승 같이 몸을 쓰고 짐승 같이 소리를 냈다” 고 밝혔다. 또한 극중 인물로서 가진 단순함을 극대화시키기 위해 타인의 행동에 대한 반응 역시 단순하게 만들었다는 것.

실제로 연극에서 “바레르” 는 마리옹의 말을 이해하지 못한 채 로베스피에르를 욕보인다는 생각이 들면 소리를 지르고 달려드는 인물로 표현되었다. 조진호 배우는 이런 바레르라는 인물을 통해 폭력에 대해 주관이 없는 일부 현대인들의 모습을 우화적으로 비판하고 있다.

한편 연극 “테러리스트” 는 평일 오후 7시와 주말 4시에 소극장 혜화당에서 공연되고 있다. 공연은 오는 5일까지 계속될 예정이다.

Tag
#N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