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학 정책·산업
문학단체들, '서울시, 국립문학관 건립 방해 말라'
김상훈 기자 | 승인 2017.11.30 22:10
공청회 사진 <사진 = 뉴스페이퍼 DB>

[뉴스페이퍼 = 김상훈 기자] 한국문인협회, 한국작가회의, 한국시인협회, 국제펜클럽한국본부 등 국내 주요 10개 문학단체가 30일 광화문 교보문고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명을 발표했다. 성명의 주된 내용은 서울시가 국립한국문학관 건립을 방해하지 말라는 것이다.

문학단체들은 "문학계의 오랜 염원인 국립한국문학관 건립의 삽을 뜨게 되는가 보다 하고 기대하였으나 전혀 예상치 않은 난관에 부딪쳤다."며 박원순 서울시장과 서울시가 부지 선정에 제동을 걸었다고 지적했다.

국립한국문학관은 문학 진흥을 위한 법적 제도인 문학진흥법에 의해 수립, 추진되고 있으며, 문체부 산하의 자문기구인 문학진흥정책위원회는 국립한국문학관 최적 후보지로 용산 국립중앙박물관 부지를 추천한 바 있다. 

그러나 지난 20일 박원순 시장은 서울시의회에서 "미군기지 부지 반환은 100년 만의 주권 회복이다. 용산공원은 민족의 공원으로 온전히 복원해야 한다"며 용산공원 부지에서 한국문학관 건립을 반대했다.

이날 모인 문학단체들은 "문학인들이 판단하기에 용산은 지금까지 우리가 선택할 수 있는 최적지임이 분명하다."며 "우리 문학인들은 용산 부지를 도저히 포기할 수 없으며 이에 대하여 그 어떤 정치적인 이해와 책동이 끼어드는 것도 단호히 거부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국회 예산소위에서 김성원 의원과 유승희 의원 등이 국립한국문학관 건립을 위한 설계 및 자료구입비 등 예산 30억원을 삭감했다고 지적하며 이를 "권력의 횡포"라고 지적했다.

10개 문학단체는 박원순 시장과 서울시의원들의 공개 사과, 국립한국문학관 건립을 위한 예산 원상 복원, 대화 창구 마련, 문체부의 지지부지한 추진사태에 대한 사과 등을 요구했다.

김상훈 기자  ksh@news-paper.co.kr

<저작권자 © 뉴스페이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구로구 새말로 18길 32 신흥빌딩 5층  |  대표전화 : 02-855-4495   |  팩스 : 02-864-4495
등록번호 : 서울, 아03859  |  등록일자 : 2015년 8월 17일  |  발행인 : 이민우  |  편집인 : 이민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우
Copyright © 2017 뉴스페이퍼.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