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성훈, 조한선, 쌍둥이 형제의 감성 액션 영화 “돌아와요 부산항애愛” 제작보고회
[종합] 성훈, 조한선, 쌍둥이 형제의 감성 액션 영화 “돌아와요 부산항애愛” 제작보고회
  • 박도형 기자
  • 승인 2017.12.16 17:20
  • 댓글 0
  • 조회수 16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페이퍼 = 박도형 기자] 2018년의 포문을 영화로 등장한 “돌아와요 부산항애愛”가 15일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제작보고회를 개최했다.

<영화 "돌아와요 부산항애愛" 제작보고회 현장 사진 = 박도형 기자>

제작보고회를 연 영화 “돌아와요 부산항애愛”는 이란성 쌍둥이로 태어나 경찰과 조직폭력배라는 서로 다른 길을 걷게 된 형제의 불우한 이야기를 다루는 휴먼 감성 액션 영화이다. 부산에서 발생한 일본 유물밀반출 사건을 조사하던 경찰 ‘태주’가 폭력조직의 2인자로 활동하고 있던 동생 ‘태성’을 만나며 벌어지는 슬픈 형제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이날 제작보고회에는 영화를 제작한 박희준 감독과 함께 형 ‘태주’를 연기한 조한선 배우와 동생 ‘태성’을 연기한 성훈 배우가 함께 자리해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었다.

<영화가 꼭 액션을 강조한 것은 아니었다는 박희준 감독 사진 = 박도형 기자>

박희준 감독은 새해에 개봉되는 영화에 대해 “가족과 형제, 잃어버렸던 사랑을 느낄 수 있는 영화”라고 소개했다. 또한 감독은 제목이 “부산항애愛”로 정해진 것에 대해  “잃어버렸던 고향 부산항을 표현하고자 했다”며 영화를 바라본 관객들이 가족과 형제, 고향에 대한 그리운 마음을 가질 수 있길 바라는 마음이 있었다고 전했다.

또한 박희준 감독은 액션 영화라는 타이틀을 달고 있지만 경찰과 조직 폭력배 사이에 생겨나는 상황들이 있어 “액션이 따라오는 것”이었다고 말하며 액션에 중점을 두지 않았다고 설명했따. 오히려 박희준 감독은 영화가 두 인물 사이에 있는 감정적인 요소에 더욱 중점을 두며 “드라마적 요소를 만드는데 노력했다”고 이야기했다.

<영화에서 이란성 쌍둥이 형제를 연기한 조한선, 성훈 배우 사진 = 박도형 기자>

영화가 담고 있는 형제애 때문인지 제작보고회에 참석한 조한선, 성훈 배우는 서로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제작보고회 내내 표현하기도 했다. ‘태주’를 연기한 조한선 배우는 영화에서는 경찰과 조직폭력배라는 반대의 길을 가는 형제의 모습을 연기했지만 “성격이나 표현방식에서 비슷한 부분이 많아 애틋한 감정이 생기는 동생”이라고 성훈 배우를 표현했다.

이에 대해 성훈 배우는 “한선이 형이 인기의 정점을 찍었던 배우이기도 한데, 속되게 말하는 연예인 병이 없었다”며 “남자답고 솔직한 의리가 있는 형”이라고 추켜세우며 애틋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또한 두 배우는 이번 영화 작업을 통해 처음으로 만났지만 명절에도 생각이 날 정도라며 “돌아오는 설에도 같이 시간을 보내지 않을까”한다며 실제 형제같은 모습을 보였다.

제작보고회가 끝나는 자리를 통해 조한선 배우는 “모든 연기가 완벽할 수 없어 아쉬움이 남지만 최선을 다한 영화”라고 말하며 관객들이 다양한 시선으로 영화를 바라보고 의견들을 전해주길 바란다며 인사를 전했다.

<포토타임을 통해 사진을 촬영하고 있는 두 배우와 박희준 감독 사진 = 박도형 기자>

성훈, 조한선 배우가 안타까운 형제의 이야기를 다룬 감성 액션 영화 “돌아와요 부산항애愛”는 오는 2018년 1월 4일 개봉한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