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이병헌X박정민, 형제의 좌충우돌 코믹 감동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 제작보고회
[종합] 이병헌X박정민, 형제의 좌충우돌 코믹 감동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 제작보고회
  • 박도형 기자
  • 승인 2017.12.18 1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페이퍼 = 박도형 기자] 이병헌과 박정민 배우가 형제로 만나 웃음과 감동을 전할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이 12월 18일 압구정CGV에서 제작보고회를 개최했다.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제작보고회 사진 = 박도형 기자>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은 한물간 전직 복서 ‘조하’와 서번트증후군을 앓으며 엄마만을 믿고 살아가고 있는 동생 ‘진태’가 만나 벌어지는 일들을 담은 영화이다. 살아온 곳, 잘하는 일, 좋아하는 것 모두 다른 두 형제가 만나 벌어지는 일들이 영화에서 펼쳐지며 웃음과 감동의 이야기를 관객에게 전한다.

이번 제작보고회에는 영화에서 형제로 연기를 펼친 이병헌, 박정민 배우와 함께 두 사람의 엄마 ‘인숙’을 연기한 윤여정 배우, 영화를 연출한 최성현 감독이 자리해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을 소개하는 이병헌, 박정민 배우 사진 = 박도형 기자>

무대에 먼저 오른 이병헌, 박정민 배우는 인사를 전하며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에 대해 소개했다. 영화에서 한물간 전직 복서이자 형인 ‘조하’를 연기한 이병헌 배우는 “그것만이 내 세상”에 대해 “사람들이 살아가며 모두 갖고 있는 결핍에 대한 이야기”를 전하는 것 같다며 “결핍을 받아들이기만 하지 않고 이겨 내기 위해 서로가 도움을 주는 영화”로써 웃음과 감동을 동시에 전할 것이라 이야기했다.

웃음과 감동을 전하고자 했던 영화의 힘이 대단했는지 두 배우는 시나리오를 보고 흔쾌히 출연을 결심하게 됐다고 이야기했다. 서번트증후군을 앓고 있는 동생 ‘진태’를 연기한 박정민 배우는 평소 시나리오를 잘 읽지 못했다고 밝히며 “이번 시나리오 같은 경우는 쭉 읽으며 제가 하지 못하면 속이 상할 것 같은 욕심이 나는 영화”였다고 출연하게 된 기쁨을 전했다.

이병헌 배우는 기존 전작에서 보여준 자신의 캐릭터와 상반된 모습인데도 캐스팅 제안을 해줘서 고마웠다는 말을 전했다. 이어서 배우는 전작에서 맡은 역할들이 “영화적 상상력이 필요한 진중하고 무거운 캐릭터가 대부분”이었다며 이번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에서 연기한 ‘조하’의 경우 “동네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형같은 모습을 연기하며 편하고 즐겁게 촬영에 임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병헌, 박정민 배우와 함께 호흡한다는 사실에 출연을 했다는 윤여정 배우 사진 = 박도형 기자>

두 배우에 이어서 윤여정 배우와 최성현 감독도 무대에 올라 인사를 전하며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뒤이어 무대에 오른 윤여정 배우는 젊은 두 배우와 연기를 하게 된 것에 대한 질문에 대해 “이병헌과 박정민이기 때문에 함께 하게 됐다”는 짧지만 임팩트있는 소감을 전했다.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을 연출한 최성현 감독 사진 = 박도형 기자>

세 배우와 함께 자리한 최성현 감독은 이 자리가 현실감이 느껴지지 않는다는 표현을 하기도 했다. 시나리오를 쓸 당시부터 출연 배우들을 상정하고 썼었다는 감독은 “솔직히 과연 될까? 희망사항 정도로만 생각했다”며 배우들과 함께 촬영을 진행하는 동안에도 현실감을 느끼지 못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뒤이어 감독은 연기력이 뛰어난 배우들과 함께 촬영에 임하게 된 것에 대해 “세 배우가 말하신 것처럼 정말 즐겁고 유쾌하게 촬영에 임했다”며 “좋은 영화로서 관객들에게 새해에 좋은 선물처럼 갔으면 좋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포토타임을 통해 사진을 촬영하는 세 배우와 최성현 감독 사진 = 박도형 기자>

새해를 맞아 특별한 형제의 좌충우돌 모습을 담아내 감동과 웃음을 전할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은 오는 2018년 1월 17일 개봉한다.

Tag
#N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