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人] “그것만이 내 세상” 박정민 배우, “우리 세대에게 있어 이병헌 배우는 대표적 롤모델”
[영화人] “그것만이 내 세상” 박정민 배우, “우리 세대에게 있어 이병헌 배우는 대표적 롤모델”
  • 박도형 기자
  • 승인 2017.12.18 1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페이퍼 = 박도형 기자] 진중하고 엄숙한 모습의 연기를 통해 관객과 만났던 이병헌, 박정민 배우가 독특한 형제의 모습으로 만나 연기를 펼치는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이 12월 18일 CGV압구정에서 제작보고회를 개최했다.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은 한 물간 전직 복서 형 ‘조하’와 서번트증후군을 앓고 있는 동생 ‘진태’, 두 사람의 엄마 ‘인숙’이 만나 벌어지는 좌충우돌기를 담아내며 관객에게 감동과 웃음을 전하는 코믹 드라마 영화이다.

이번 영화를 통해 형제로 호흡한 이병헌, 박정민 배우는 촬영에 앞서 각자가 참여했던 작품들을 보며 촬영 이전부터 서로에게 큰 기대를 안고 있었다고 자리를 통해 밝히기도 했다.

<함께 호흡한 박정민 배우에 대해 말하는 이병헌 배우 사진 = 박도형 기자>

이병헌 배우는 박정민 배우에 대해 “괴물같은 신인”이라 표현하며 촬영 기간 박정민 배우의 연기를 보며 “내가 누를 끼치고 있는 건 아닌가”하는 생각이 들곤 했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특히 박정민 배우가 참여했던 영화 “동주”, “공조” 등을 언급하며 “배우가 표현하는 긴장감과 기대감이 앞서는 한편 이 영화에서 형제의 모습을 잘 살려낼 수 있을까?”라는 생각을 하며 영화를 촬영했다고 밝혔다.

<이병헌 배우가 롤모델이라고 밝히는 박정민 배우 사진 = 박도형 기자>

이어서 박정민 배우는 “제 또래에 연기를 지망했던 사람들에게는 이병헌 배우는 만인의 롤모델”이라 표현하며 함께 연기를 펼친 것에 대한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이어서 그는 이병헌 배우에 대한 특별한 일화를 전하기도 했는데, “대학교 2, 3학년때 꿈을 꿨는데 선배님과 함께 연극을 하는 꿈을 꿨다”며 동경의 대상이었다고 표현했다.

또한 앞서 이병헌 배우가 누를 끼친 것 같다는 말에 “오히려 제가 누를 끼치는 것 같다”며 영화를 벗어나 실제 형제같이 서로를 챙겨주는 훈훈한 모습을 현장에서 보이기도 했다.

<이번 영화에서 훈훈한 형제의 모습을 보여줄 두 배우의 사진 촬영 사진 = 박도형 기자>

이병헌과 박정민 배우의 색다른 케미를 느낄 수 있는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은 오는 2018년 1월 17일 개봉한다.

Tag
#N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