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人] 연극 “타나토스” 의 박정호 배우, “타인의 시선이라는 공포로부터 해방되어야 한다”
[연극人] 연극 “타나토스” 의 박정호 배우, “타인의 시선이라는 공포로부터 해방되어야 한다”
  • 육준수 기자
  • 승인 2017.12.21 2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페이퍼 = 육준수 기자] 서울문화재단의 후원을 받아 프로젝트 그룹 “퍼스널 카시” 는 연극 “타나토스”를 제작하였다. “퍼스널 카시” 의 모토는 포스트모던 실험극이며, 이들의 공연은 홍대 포스트 극장에서 지난 12일부터 15일까지 공연되었다.

본 극에 참여한 박정호 배우는 CCTV를 묘사하며 사람들의 “보고자 하는 욕망” 을 나타냈다. 때문에 그는 무대 한편에 마련된 그네에 앉아 배우들의 연기를 관찰한다. 이런 그의 행동은 타인의 억압을 참지 못하는 이재성 배우의 분노를 사게 된다. 박정호 배우는 이재성 배우로부터 폭행을 당하고 박스테이프로 팔다리가 결박당한다. 오히려 관찰 당하는 처지에 놓이게 된 것이다.

그는 소녀 역을 연기한 심은지 배우의 도움으로 간신히 결박에서 풀어나게 된다. 그리고 무대에서 뛰쳐나가 대로변을 뛰어다니며 그 모습을 “퍼스널 카시” 페이스북 페이지에 라이브 방송으로 중계한다.

박정호 배우는 이것이 타인의 시선에서 해방되어 순수함을 찾은 모습을 나타낸다고 이야기했다. 도로를 질주하는 모습에 비록 타인들이 손가락질을 할지언정, 스스로는 본질적 해방감을 느껴 최초의 순수성을 회복했다는 것.

또한 박정호 배우는 연극이 진행되던 중 갑작스럽게 시작된 페이스북 라이브 역시 포스트모던 적인 시도의 하나라고 이야기했다. 기존 연극에 대한 인식과 체계 등을 깨부수기 위해 삽입된 연출이라는 것이다.

Tag
#N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