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예술계 성추문 논란에 정부 대책마련.. 공모 사업 시 성폭력 관련 교육 의무화, 고은 시인 교과서 삭제 논의 등
문화예술계 성추문 논란에 정부 대책마련.. 공모 사업 시 성폭력 관련 교육 의무화, 고은 시인 교과서 삭제 논의 등
  • 송진아 기자
  • 승인 2018.02.27 21:17
  • 댓글 0
  • 조회수 8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종환 장관 <사진 = 뉴스페이퍼 DB>

[뉴스페이퍼 = 송진아 기자] 고은 시인, 이윤택 연출가를 비롯 문화예술계 인사들의 성추문이 논란에 오른 가운데 정부가 대책 마련을 시작했다.

먼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27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서 올 하반기부터 분야별 정부 지원, 공모 사업 시 성폭력 관련 교육이 의무화된다고 밝혔다.

또한 문체부는 산하기관과 단체에 성폭력과 관련한 채용규정과 징계규정을 강화하고, 문화예술계 성폭력 피해자를 지원하기 위한 과제와 지원 사업을 발굴 추진할 계획이다.

문체부는 앞서 지난 20일에는 분야별 성폭력 신고센터를 신설하는 동시에 문화예술계 인사와 성평등 전문가로 구성된 성평등문화정책위를 통해 성희롱, 성추행 예방 및 대응을 위한 방안을 논의한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문체부의 이러한 대응에 대해 늦장대응이 아니냐는 지적도 있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27일 교문위에서 "문체부가 실질적으로 이러한 조짐과 사실을 알고 있었으면서 매우 미온적으로 대응해오지 않았냐"며 "문체부의 문화예술계 성희롱 성폭력 예방 대책도 졸속으로 한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한편 교육부는 고은 시인의 시를 교과서에서 삭제하는 문제와 관련해 발행사와 협의할 예정이다.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27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고은 시인의 시를 교과서에서 삭제할 생각이 없느냐'는 질문에 "저작권을 갖고 있는 발행사와 협의를 하겠다"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고은 시인의 시는 중학교 교과서에 1개, 고등학교 교과서에 10개 등 총 11개가 실려있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교과서 발행사와 삭제 여부를 논의할 것이라 전했다.

문화예술계 인사들의 성폭력 폭로가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정부의 제대로 된 대책 마련이 절실한 시기이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