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인순 젠더폭력대체TF 위원장, 문화예술계 미투운동... “피해자 지원체계 명확해야”
남인순 젠더폭력대체TF 위원장, 문화예술계 미투운동... “피해자 지원체계 명확해야”
  • 육준수 기자
  • 승인 2018.03.02 0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페이퍼 = 육준수 기자]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 등이 주최한 “문단 내 성폭력과 갑질 청산을 위한 토론회”가 지난 2월 28일 개최되었다. 이날 남인순 의원은 행사에 앞서 인사말을 남겼다.

<남인순 의원. 사진 = 육준수 기자>

젠더폭력대체TF 위원장이기도 한 남인순 의원은 검찰 내 성추행 사건이 폭로된 이후 한 달 동안 “문화예술계와 종교계 뿐 아닌 각계에서 봇물처럼 터져 나왔다.”며 “피해자들이 이런 이야기를 하기까지는 많은 고심과 어려움”이 있었을 것이라고 전했다.

남 의원은 “문화예술계는 관련 협회 등에서 (성폭력을) 예방할 수 있는 어떤 의무조항이나, 피해자에 대한 고충 상담과 지원조치 부분이 분명치 않다.”며 문화예술계에도 신고나 상담이 이뤄질 수 있는 구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현재의 구조에서는 “프리랜서나 특수고용”이라는 고용 형태로 인해 성폭력 문제가 발생한다는 것.

<남인순 의원. 사진 = 육준수 기자>

“피해자들이 자기희생을 감내해나가며 폭로하는 것으로 놔두는 게 아니라, 제도적 문제를 해결해나가야 한다.”는 입장을 밝히며, 남 의원은 “피해자에 대한 지원체계가 명확해야 피해자들이 자기 신분을 보호 받으면서 지원을 받고, 회복할 수 있다.”고 이야기했다.

인사말을 마치며 남인순 위원은 “토론회의 내용을 모아 공동주최한 분들과 함께 제도적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Tag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