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의원, 문화예술계 성폭력과 미투 원인은 “인권과 예술의 경계에 대한 자의적 판단과 해석”
유은혜 의원, 문화예술계 성폭력과 미투 원인은 “인권과 예술의 경계에 대한 자의적 판단과 해석”
  • 육준수 기자
  • 승인 2018.03.02 0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페이퍼 = 육준수 기자] “문단 내 성폭력과 갑질 청산을 위한 토론회”가 지난 2월 28일 더불어민주당 유은혜 의원 등의 주최 하에 진행되었다. 이날 행사를 시작하며 유은혜 의원은 좌중에 인사말을 전했다.

<유은혜 의원. 사진 = 육준수 기자>

유은혜 위원은 최근 미투 운동을 비롯한 성폭력 문제들은 “여성을 존엄한 인권으로 바라본 것이 아니라 성적 대상으로 대상화시키는 오랜 관행” 때문에 생겨난 문제이며, “문단을 포함한 문화예술계가 인권과 예술의 경계를 자의적으로 판단하고 해석”했기 때문에 발생했다고 진단했다.

이런 문제들은 “하루아침에 해소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라며, 유 의원은 정부 차원에서 “지속 가능한 근원적 문제 해결 시스템”을 정부 전체적 차원에서 논의해야 한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며 “법제도적 문제나 문단에 국한되는 것이 아니라, 문화예술계와 우리 사회 전체가 정의롭고 평등한 대한민국이 되기 위해 반드시 넘어야 할 산”이라고 덧붙였다.

<유은혜 의원. 사진 = 이민우 기자>

유은혜 의원은 인사마를 마치며 “관련 상임회나 국회가 이런 사회적 분위기와 법제도관행에 대해 무관용의 원칙을 끝까지 유지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Tag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