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人] 김성은 배우, 이종혁 배우에게 “다음에는 사랑하는 역할로 한 번 하자”
[영화人] 김성은 배우, 이종혁 배우에게 “다음에는 사랑하는 역할로 한 번 하자”
  • 육준수 기자
  • 승인 2018.03.10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페이퍼 = 육준수 기자] 9일 용산 CGV에서는 맛깔 나는 반찬에 숨어있는 사연을 다룬 영화, ‘엄마의 공책’의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영화 ‘엄마의 공책’은 문예창작과 시간 강사를 전전하는 아들 ‘규현’이, 엄마 ‘애란’에게 치매가 걸린 이후 집과 반찬가게를 정리하며 겪는 심경의 변화를 다루고 있다.

<김성은 배우. 사진 = 육준수 기자>

이날 약삭빠른 며느리 ‘수진’ 역을 맡은 김성은 배우는 “이종혁 배우와의 부부간 케미가 어땠냐”는 질문을 받았다. 김성은 배우는 “오랜만에 연기라 긴장됐는데, 옆에서 많이 도와줬다.”며 “다정하게 나오면 좋았을 텐데 너무 티격태격해서 아쉽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다음엔 사랑하는 역할로 한 번 하자”고 이종혁 배우에게 제안했다.

하지만 이종혁 배우는 “부부 간에 연기할 게 딱히 없었다. 옆에 와이프랑 있었지만 (작중) 저는 뭐 백수 같기도 하고...”라고 뜨뜻미지근한 반응을 보여, 좌중을 폭소케 했다.

<김성은 배우. 사진 = 육준수 기자>

한편 김성호 감독은 “이 영화는 예산도 작고 생활력 강한 여자의 모습을 보여야 했다.”며, “젊은 여배우로서는 두려워할 수도 있었다.”고 이야기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메이크업을 안 하거나 머리를 헝클이거나 후줄근한 옷을 입고 나오는 등, 과감하게 연기에 임해줘서 감사하다는 뜻을 전했다.

Tag
#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