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人] 이준혁 배우, “감독님, 다음 작품에 저 가나요?”
[영화人] 이준혁 배우, “감독님, 다음 작품에 저 가나요?”
  • 육준수 기자
  • 승인 2018.03.10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페이퍼 = 육준수 기자] 엄마가 만들어준 음식에 얽힌 크고 작은 추억들, 영화 ‘엄마의 공책’이 9일 용산 CGV에서 기자간담회와 언론배급시사회를 개최했다.

영화 ‘엄마의 공책’은 치매에 걸린 엄마 ‘애란’과 철없는 문예창작과 시간강사 아들 ‘규현’의 이야기를 그려냈다. 엄마에 대한 이해가 부족했던 규현은, 엄마의 삶에 관심을 갖게 된다.

<이준혁 배우. 사진 = 육준수 기자>

이날 규현의 친구 ‘정호’ 역을 맡은 이준혁 배우는 “오늘 영화를 처음 봤는데 찌릿찌릿했다.”고 감상 소감을 밝혔다. 이어 “감독님이 이번엔 개를 훔치지 않고 마음과 눈물을 훔쳤다.”고 감탄했다. 그러며 이준혁 배우는 “좋은 반응이 있을 듯하다.”며 “다음 작품 저 가나요, 감독님?”하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김성호 감독은 “재밌던 건 영화에서 보이는 대사들이 거의 시나리오에 없었다.”고 다소 뜬금없는 고백을 했다. 이에 관객들은 어리둥절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작중 이준혁 배우는 적재적소에 센스 있는 대사를 쳐서, 감초 역할을 멋지게 소화했던 것.

김성호 감독은 이준혁 배우는 “역할에 대한 연구”를 세심하게 하고 “대사를 직접 다 만들어서 이게 더 괜찮지 않냐고 제안”하기도 했다며, “그런 감각을 가진 배우다. 다음 작품에 다시 같이 가는 걸로 하자.”고 이야기했다.

Tag
#N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