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미지 문화포토
[포토] 박수진, 이진훈 시인. 최서해 ‘탈출기’ 낭독회 선보여
육준수 기자 | 승인 2018.03.17 23:32

[뉴스페이퍼 = 육준수 기자] ‘문학의 집 서울’은 지난 16일 최서해 소설가를 주제로 한 행사 ‘그립습니다, 금요문학마당’을 진행했다. ‘그립습니다, 금요문학마당’은 작고한 문인의 문학세계와 삶을 조명해보는 자리이다.

<낭독회가 진행되고 있다. 사진 = 육준수 기자>

이날 행사에 참여한 박수진, 이진훈 시인은 최서해 소설가의 대표작 ‘탈출기’를 낭독했다.

‘탈출기’에 등장하는 인물들은 수시로 밥을 굶는다. 어머니는 남의 집 허드렛일을 하고, 두부를 만들어 팔기도 하지만 돈은 얼마 남지 않는다. 임신한 아내는 굶주림을 이기지 못해 아궁이에서 홀로 귤껍질을 주워 먹으며, 이를 본 주인공은 아내가 가족 몰래 음식을 먹는다고 의심한다.

<낭독회가 진행되고 있다. 사진 = 육준수 기자>
<낭독회가 진행되고 있다. 사진 = 육준수 기자>

이 작품은 세상에 팽배한 빈궁과 부조리함에 대한 분노를 사실적으로 묘사한 것으로 유명하다. 또한 화자인 ‘박군’이 ‘김군’에게 보내는 편지의 형식을 취해, 자신의 감정을 설득력 있게 전달했다는 평을 받았다.

<김승종 연성대학교 교수. 사진 = 육준수 기자>

한편 두 시인의 낭독을 들은 김승종 연성대학교 교수는 ‘탈출기’를 귀로 들으니 감회가 새롭다며, “최서해 선생이 오늘 현실의 문제에도 깊이 관여해있음을 알게 됐다.”고 전했다.

육준수 기자  skdml132@news-paper.co.kr

<저작권자 © 뉴스페이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육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구로구 새말로 18길 32 신흥빌딩 5층  |  대표전화 : 02-855-4495   |  팩스 : 02-864-4495
등록번호 : 서울, 아03859  |  등록일자 : 2015년 8월 17일  |  발행인 : 이민우  |  편집인 : 이민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우
Copyright © 2018 뉴스페이퍼.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