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꿀팁
경옥고와 공진단, 효능 및 올바른 복용은?
정근우 기자 | 승인 2018.04.03 00:00

[뉴스페이퍼 = 정근우 기자] 경옥고와 공진단은 예로부터 보약 중에 최고의 효능으로 칭송 받으며 널리 복용되어 왔다. 과거부터 꾸준히 사랑 받아온 대표적 한약처방으로 원기회복 및 면역력 강화를 통한 각종 질병 예방에 효과적이라는 문헌과 함께 최신 논문 및 연구결과도 보고되고 있다. 덕분에 성장기 청소년 보약, 수험생 기력증진, 면역력 증강을 위한 약 처방으로도 주목을 받고 있다.

경옥고는 오랜 역사를 거치며 그 효과를 인정 받아 온 보약이다. 건강하고 오래 살게 하는 법을 기재한 '동의보감 양생편'에서 가장 먼저 등장하는 처방이 바로 경옥고다.

경옥고의 경우 아미노산, 미네랄이 풍부하다. 여기에 폴리페놀 함량도 매우 높아 항산화 효과를 갖췄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동물 실험을 통해 체중 증가 및 성장호르몬 활성화, 뼈 성장 촉진 등의 효능도 밝혀진 바 있다.

경옥고는 성인뿐만 아니라 어린이 성장 및 학습 증진 효과도 있다. 감기에 유난히 잘 걸리는 경우, 소화계통 질환이 자주 발생하고 체력과 성장에 지장을 주는 경우, 늘 지쳐 보이고 피곤해 하는 경우, 집중력이 약한 경우 경옥고 복용을 고려할 수 있다. 만성피로에 시달리는 직장인과 주부에게도 효과적이다.

공진단은 황제의 명약으로 불리는 보약이다. 공진단은 사향, 녹용, 산수유, 당귀 등을 가루로 만들어 꿀로 반죽해 금박을 입힌 환약을 말한다. 혈액순환을 도울 뿐 아니라 원기회복 및 피로해소, 면역력 향상 등이 필요한 사람에게 특효를 발휘한다고 알려져 있다.

공진단이란 이름은 받들 공(拱)에 북극성을 의미하는 별 진(辰)을 써서 황제에게 바치는 약이란 뜻을 지니고 있다. 그만큼 함부로 접하기 힘들었던 명약과 같은 존재였다.

공진단은 사향, 녹용, 산수유, 당귀 등으로 만들어지는 보약으로 그 중에서도 사향은 구하기가 매우 힘든 재료로 알려져 있다. 사향은 수컷 사향노루의 배꼽 밑에 있는 기관인 사향주머니에서 얻은 분비물을 건조시켜 가루로 만든 것이다.

사향은 구하기 힘들어 다른 한약재로 대체하거나 인공사향 또는 사향 고양이, 사향 쥐의 사향을 대신 사용하기도 한다. 따라서 사향의 진위 여부에 따라 공진단 가치는 물론 효과도 큰 차이가 나기 때문에 올바른 복용을 위해서는 정품 인증 사향을 사용하는지를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녹용 또한 품질에 따라 공진단 및 녹용보약의 효과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최고급 품질의 녹용은 GMP인증, DNA품질검사를 통과한 녹용으로 가장 유효성분이 많은 분골, 상대부분만 사용하여 녹용보약을 만드는 것이 가장 좋다.

공진단의 중요한 효능은 원기회복이다. 덕분에 집중력을 쏟아야 하는 수험생, 갱년기를 겪는 여성, 체력 소모가 심한 운동선수, 큰 병을 앓고 있거나 치료 후 회복기에 있는 사람에게 효과가 있다. 그리고  면역력이 떨어진 암환자나 중풍 후유증 환자, 큰 수술을 받은 환자의 경우에도 공진단을 처방 받아 원기를 보충하면 병의 극복에 도움이 될 수 있다.

해운대 서면 인근 리아한의원 부산 지점 윤윤나 원장은 "한약 처방은 농약이나 중금속 등으로부터 안전한 GMP인증, DNA품질검사 등을 통과한 최고급 청정 한약재를 사용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라며 "특히 한의원 내에 탕전실, 조제실을 두고서 직접 약재와 조제를 관리하고, 환자와 일대일 상담을 통해 맞춤조제를 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리아한의원은 김포 검단, 인천 송도, 청라, 하남 미사, 성동구 왕십리, 부산 대연동 지점을 두고 있으며, 전 지점 평일 9시까지 야간진료가 가능하다.

정근우 기자  newspaper3859@daum.net

<저작권자 © 뉴스페이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근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구로구 새말로 18길 32 신흥빌딩 5층  |  대표전화 : 02-855-4495   |  팩스 : 02-864-4495
등록번호 : 서울, 아03859  |  등록일자 : 2015년 8월 17일  |  발행인 : 이민우  |  편집인 : 이민우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우
Copyright © 2018 뉴스페이퍼.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