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人] 연극 ‘에라, 모르겠다’ 조부현 배우, “부현은 상식적인 보통의 인물”
[연극人] 연극 ‘에라, 모르겠다’ 조부현 배우, “부현은 상식적인 보통의 인물”
  • 육준수 기자
  • 승인 2018.04.10 1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페이퍼 = 육준수 기자] ‘2017 서울문화재단 청년예술인 창작지원사업 최초예술지원’을 받은 극단 ‘이야기가’의 연극 ‘에라, 모르겠다’가 지난 4일 혜화역 인근에 위치한 선돌극장에서 처음 공연됐다.

연극 ‘에라, 모르겠다’는 공사장에 처음 출근한 주인공 부현이 겪게 되는 일들을 그렸다. 부현은 발을 헛디딘 한 사내가 자신의 앞으로 추락하자 크게 당황한다. 하지만 주변에 모여든 인부들은 구급차를 부르긴 커녕 상황을 모면할 방법만을 생각한다. 부현은 이를 납득하지 못한다.

<조부현 배우. 사진 = 육준수 기자>

극중 ‘부현’ 역을 연기한 조부현 배우는 “부현은 지극히 상식적인 말을 하는 보통의 인물”이라고 이야기했다. 하지만 다른 인물들은 “추락한 사내를 병원에 데려가야 한다.”는 부현을 천덕꾸러기로 취급한다. 이 사태를 해결하는 것보다는, 그저 감추고 싶어 하기 때문이다. 조부현 배우는 “그래서 오히려 부현이 대단한 인물처럼 보일 수도 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때문에 극의 말미에 부현이 사회적 관습과 규범, 압박에 얽매이지 않고 외치는 “에라, 모르겠다”는 말은 관객의 답답함을 어느 정도 해소시켜준다. 조부현 배우는 이 ‘에라, 모르겠다’에는 두 가지 의미가 내포되어 있다고 전했다. 아무리 이야기해도 나아지지 않는 상황에 대한 답답함의 분출과, 이를 어떻게든 해소해나가겠다는 막연한 의지의 표명이다.

<조부현 배우. 사진 = 육준수 기자>

한편 연극 ‘에라, 모르겠다’는 오는 15일까지 대학로 선돌극장에서 공연을 이어갈 예정이다.

Tag
#N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