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人] 연극 ‘에라, 모르겠다’ 민윤영 배우, “민주임, 아직 완전히 독립되어 있지 않은 자아 의미해”
[연극人] 연극 ‘에라, 모르겠다’ 민윤영 배우, “민주임, 아직 완전히 독립되어 있지 않은 자아 의미해”
  • 육준수 기자
  • 승인 2018.04.10 1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페이퍼 = 육준수 기자] 창작공연 극단 ‘이야기가’의 연극 ‘에라, 모르겠다’가 지난 4일 대학로 선돌극장에서 처음 공연됐다. 이 작품은 ‘2017 서울문화재단 청년예술인 창작지원사업 최초예술지원’을 받아 제작됐다.

연극 ‘에라, 모르겠다’는 낯선 공사현장에 첫 출근한 부현의 이야기를 보여주고 있다. 작업이 진행되던 중 발을 헛디딘 한 남자가 부현의 앞으로 추락한다. 부현은 구급차를 불러야 한다고 주장하지만, 다른 인부들은 이런 부현을 바보 취급하며 상급자의 명령대로만 행동하려고 한다.

<민윤영 배우. 사진 = 육준수 기자>

극중 ‘민주임’을 연기한 민윤영 배우는 “민주임은 아직은 완전히 독립되어 있지 않은 자아”를 나타낸 인물이라고 이야기했다. 부현을 가르치는 등 독립적인 어른으로 보이지만, 사실은 늘 누군가에게 허락을 받는 수동적 인물이라는 것. 작중 민주임은 “엄마가 빨리 오래”, “박대리 나 집에 가도 돼?” 등 타인에 의존하는 모습을 보인다.

이렇기 때문에 민윤영 배우는 민주임이 부현을 가르치려 드는 장면은 곧 “민주임 자신에게 하는 말로도 보일 수 있다.”고 이야기했다. 부현에게 “왜 그렇게 사느냐”는 말이, 관객들이 보기에는 “모순의 충돌”처럼 느껴질 수 있다는 것.

<민윤영 배우. 사진 = 육준수 기자>

이렇듯 사회의 모순 속에 살고 있는 현대인들의 모습을 그린 연극 ‘에라, 모르겠다’는 대학로 인근의 선돌극장에서 오는 15일까지 공연이 예정되어 있다.

Tag
#N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