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人] 연극 ‘에라, 모르겠다’ 안상완 배우, 시스템의 모순에 갇힌 개인 그려내
[연극人] 연극 ‘에라, 모르겠다’ 안상완 배우, 시스템의 모순에 갇힌 개인 그려내
  • 육준수 기자
  • 승인 2018.04.10 1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페이퍼 = 육준수 기자] ‘2017 서울문화재단 청년예술인 창작지원사업 최초예술지원’을 받은 극단 ‘이야기가’의 창작공연, ‘에라, 모르겠다’가 지난 4일 혜화역 인근 선돌극장에서 최초 공연됐다.

연극 ‘에라, 모르겠다’는 주인공 부현이 먼지 가득한 공사장에 처음 출근하며 벌어지는 일들을 다룬 작품이다. 작중 한 인부는 발을 헛디뎌 부현의 앞으로 추락하게 된다. 부현은 응당 구급차를 불러 조치를 해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다른 인부들은 이를 저지하고 사건을 감추려 한다.

<안상완 배우. 사진 = 육준수 기자>

극중 안상완 배우가 연기한 ‘사내’는 사회가 만들어낸 시스템의 모순에 갇힌 개인을 상징한다. 그렇기에 ‘사내’는 사건을 감추려는 불합리한 상황에 납득하지 못하는 ‘부현’의 앞에만 나타난다. 사내는 불합리한 상황에서 벗어날 타개책인 “출구가 어디에 있냐”고 묻지만, 부현은 이 질문에 쉽게 대답하지 못한다.

그러면서 안상완 배우는 “출구란 사내에게는 자유를, 부현에게는 끝까지 풀지 못할 숙제를 의미한다.”고 정의했다.

<안상완 배우. 사진 = 육준수 기자>

한편, 안상완 배우는 누운 자세에서 임한 연기에 대해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안 배우는 “소리만으로도 약속은 잘 되어 있었기에 특별한 어려움은 없었으나, 웃음과 기침 등 참아야 할 것이 많았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Tag
#N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