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人] 연극 ‘에라, 모르겠다’ 최민규 배우, “민규는 이면성을 가진 인물”
[연극人] 연극 ‘에라, 모르겠다’ 최민규 배우, “민규는 이면성을 가진 인물”
  • 육준수 기자
  • 승인 2018.04.10 1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페이퍼 = 육준수 기자] 창작공연 극단 ‘이야기가’는 지난 4일 연극 ‘에라, 모르겠다’를 혜화역 인근에 위치한 선돌극장에서 초연했다. 본 연극은 ‘2017 서울문화재단 청년예술인 창작지원사업 최초예술지원’을 받아 만들어졌다.

연극 ‘에라, 모르겠다’는 먼지 가득한 공사현장에서 불합리한 상황과 맞닥뜨린 부현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부현은 자신의 앞으로 추락한 사내를 응급실로 보내야 한다고 주장하지만, 그의 의견은 다른 인부들에게 묵살된다.

<최민규 배우. 사진 = 육준수 기자>

극중 ‘민규’ 역을 맡은 최민규 배우는 “민규는 현장에서의 일들을 겪으며 사회에 완벽히 적응하게 되는 인물”이라고 이야기했다. 처음엔 부현과 마찬가지로 어리바리한 신입 인부이지만, 이내 현장에 완벽하게 적응하게 된다는 것.

또한 최민규 배우는 민규는 “부현이라는 인물을 통해 이면성을 보인다.”고 이야기했다. 이는 사내의 추락사에 적극적으로 문제를 제기하는 부현과 달리, 민규는 사내의 추락사를 모른 척하기 때문이다.

끝으로 최민규 배우는 즉흥적으로 다른 배우들의 행동을 따라하거나, 끊임없이 대화를 해가며 ‘민규’라는 인물을 만들었다고 밝혔다.

<최민규 배우. 사진 = 육준수 기자>

한편, 극단 이야기가는 오는 15일까지 선돌극장에서 연극 ‘에라, 모르겠다’의 공연을 계속할 예정이다.

Tag
#N

관련기사